본문 바로가기

“이라크 북부 미군기지로 로켓포 공격, 미군 2명 사망”

중앙일보 2020.03.12 06:57
이라크에서 작전 중인 미군. 중앙포토

이라크에서 작전 중인 미군. 중앙포토



이라크 바그다드 북부의 타지 군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으로 미군 등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AP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은 이날 오후 7시 52분 이라크 타지 기지에 로켓포 공격이 발생해 미군 2명 등 최소 3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타지 기지에는 이슬람국(IS) 격퇴 지원을 위해 미군이 주도하는 국제동맹군이 주둔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사망자 3명 중 미군 2명 이외 1명은 영국군이라고 보도했고, AFP통신은 미군 1명, 영국군 1명, 미국인 도급업자 1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마일스 캐긴스 국제동맹군 대변인은 트위터에서 “로켓포가 15발 이상이 떨어졌다”며 “현재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4년 IS 사태가 본격화한 뒤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대한 로켓포 공격이 잇달았지만 단일 공격으로는 이날 사망자가 가장 많다.
 
미군은 이날 공격의 주체로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하시드 알사비)로 추정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