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P “백악관, 코로나 확산에 유럽 전역 여행경보 3단계 적용 고려”

중앙일보 2020.03.12 06:3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AP=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유럽 전역을 여행경보 3단계 지역으로 두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두 명의 관계자는 백악관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행경보 격상을 통해 꼭 필요하지는 않은 유럽으로의 여행은 막겠다는 취지다.
 
행정부의 한 관리를 포함해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TF) 논의에 정통한 사람들은 “대화가 진행 중이지만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이 관리는 “백악관은 유럽이 새로운 (발병) 사례들의 가장 큰 발원지가 됐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 많은 제한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뉘며 3단계는 ‘여행 재고’, 4단계는 ‘여행 금지’에 해당한다.
 
현재 중국에는 4단계가 발령돼 있으며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우 3단계로 유지되고 있지만, 한국의 대구, 이탈리아 북부의 롬바르디아와 베네토에는 각각 4단계가 적용되고 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가 이날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가운데 특히 유럽에서는 최근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