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코로나19 확진자 456명…하루 만에 83명 늘어나

중앙일보 2020.03.12 00:55
런던 시내에 마스크를 쓰고 돌아다니는 행인들. AFP=연합뉴스

런던 시내에 마스크를 쓰고 돌아다니는 행인들. AFP=연합뉴스

영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0명을 넘어섰다.
 
영국 보건부는 11일(현지시간)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5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대비 83명 증가한 것으로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추가되지 않아 6명을 유지했다.
 
영국 정부는 이날까지 2만 7476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중 2만 7020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전날 필수적인 경우 외에 이탈리아 여행 자제를 권고한 영국 외무부는 이날 이탈리아에 머무는 자국민들에게 서둘러 귀국할 것을 당부했다.
 
외무부는 성명에서 “이탈리아에 있는 영국인들은 제한 없이 떠날 수 있으며 공항 역시 열려 있다”며 “이탈리아에 있는 여행객은 필수적인 경우 외에는 여행을 끝내고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