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리 위원장 "도쿄올림픽 일정 변경 생각 안 해, 예정대로 추진"

중앙일보 2020.03.11 21:04
모리 요시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이 11일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모리 요시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이 11일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올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의 연기 가능성을 두고 대회 조직위 내에서 엇갈린 의견들이 나오자 모리 요시로(森喜朗)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이 급히 진화에 나섰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모리 위원장은 11일 도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을 추진하는 것이 우리의 기본자세"라며 "지금 단계에서 방향이나 계획을 바꾸는 것은 전혀 생각하고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카하시 위원 "1~2년 연기" 거론한 데 반박
"신종 코로나 영향 있겠지만 대책 강구할 것"

다카하시 하루유키(高橋治之) 대회 조직위 집행위원(이사)이 10일자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거론한 것에 대해 반박하면서 예정된 일정 대로 올림픽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앞서 다카하시 위원은 WSJ과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올해 여름 올림픽이 열리지 않게 되면 1~2년 연기하는 게 가장 현실적인 옵션"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다카하시 위원은 또 "조직위 차원에서 신종 코로나의 영향을 논의하진 않았다"면서도 3월 말로 예정된 이사회에서 일정 조정이 논의된다면 미국 프로야구, 유럽 축구 등 다른 스포츠 이벤트와의 중복 여부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모리 위원장은 자신이 다카하시 위원장에게 주의를 줬으며 "중요한 시기에 경솔한 발언으로 누를 끼쳐 죄송히다"는 사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WSJ의 연기 가능성 보도를 듣고 급히 뛰쳐나왔다는 그는 "현재 조직위원회 소속 3500명의 직원들이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 (올림픽 연기 발언은) 이들의 사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소극적, 비관적, 이차원적인 것은 지금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생각해서도 안 되는 시기"라면서 신종 코로나가 올림픽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전문가들이 대응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