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文대통령 '방역 모범' 또 자화자찬···제발 진중하라"

중앙일보 2020.03.11 18:35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1일 “대통령은 ‘방역의 모범 사례’를 언급하고, 총리는 ‘변곡점’을 언급하는 등 또 한참을 앞서간다”며 “대통령과 정권에 당부한다. 제발 진중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입장문을 통해 “최근 섣부른 낙관론을 펴자마자 대규모 확산이 일어났던 뼈아픈 실수를 하고도 또다시 자화자찬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위기 극복에 온 힘을 다해야 할 정권과 여당은 오직 선거에만 관심이 가 있는 듯하다”며 “우한 코로나 사태 극복이 아닌 선거공학적 전략에 초점이 맞춰져 있으니 각종 대책이 현실과 엇박자가 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저런 지원책을 백화점식으로 내놓고 있다지만 실제 국민들 피부에 와 닿는 변화가 없다”며 “중요한 것은 홍보가 아니라 체감할 수 있는 변화”라고 강조했다.
 
또 “오늘도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경북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했다. 저 역시 수차례 요청한 조치”라며 “그런데 아직도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망설이고 있다. 왜 대구·경북 시도민의 호소를 외면하나”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통합당은 국회 차원에서, 또 당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 초당적 협력을 통해 사태 극복에 매진하며, 정확하고도 신속한 추경 심의에 임할 것”이라며 “특별법 추진도 속도를 내고 기존 법령 정비도 서둘러서 제2의 우한 코로나 사태 방지책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