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에서 '병상나눔' 대구 일가족 치료 일주일 만에 첫 퇴원

중앙일보 2020.03.11 16:45
병상이 부족한 대구에서 광주광역시로 옮겨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일가족이 치료 일주일만에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대구에서 광주로 옮긴 일곱 가족 19명 중 첫 퇴원이다.
 

11일 일가족 4명 완치 판정 받아 빛고을 전남대병원 퇴원
광주시 "대구 환자 받겠다" 밝히면서 7가족·19명 치료받아
일가족 "잘 돌봐주신 덕분" 편지…의료진도 선물로 전달해

11일 광주 남구 빛고을 전남대병원에서 '달빛동맹 병상나눔'으로 광주에서 치료를 받던 가족 4명이 완치돼 대구 자택으로 퇴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광주 남구 빛고을 전남대병원에서 '달빛동맹 병상나눔'으로 광주에서 치료를 받던 가족 4명이 완치돼 대구 자택으로 퇴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4명의 일가족이 밝은 표정으로 광주 남구 빛고을 전남대병원을 나섰다. 이들은 지난 4일 대구와 광주의 옛이름인 달구벌과 빛고을을 한 글자씩 딴 달빛고속도로를 타고 대구에서 광주로 왔다. 같은 날 대구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4000명을 넘어서며 2270명이 병원에서 치료받지 못하고 집에서 격리돼 있었다.
 
광주시가 지난 3일 대구지역 코로나19 경증 확진자들을 최대 60명까지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었다. 정부나 보건당국 차원이 아닌 지방자치단체 간 합의에 따라 대구 지역 확진자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은 처음이었다.
 
이날 퇴원한 가족들은 증상이 사라진 뒤 24시간 간격으로 2번 검사를 거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빛고을 전남대병원을 나서며 지난 일주일 동안 자신들을 돌봐준 의료진들에게 "그동안 잘 돌봐주신 덕분에 더 아프지 않고 잘 나아 돌아간다"고 전했다.
4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구 빛고을전남대병원에 도착한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들이 빠른 걸음으로 병원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4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구 빛고을전남대병원에 도착한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들이 빠른 걸음으로 병원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지난 4일 두꺼운 방호복을 입고 병원에 들어섰을 때와는 달리 4명의 가족은 가벼운 평상복에 마스크만 착용한 차림이었다.
 
빛고을 전남대병원 의료진은 퇴원하는 4명의 가족에게 편지와 선물을 준비하며 화답했다. 간호사 등 의료진들이 광주-대구고속도로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는 약 3시간 여정 동안 먹을 간식과 과일 등을 전했다.
빛고을 전남대병원 간호사 등 의료진이 11일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한 대구지역 일가족에게 전달한 편지와 선물. [사진 빛고을 전남대병원]

빛고을 전남대병원 간호사 등 의료진이 11일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한 대구지역 일가족에게 전달한 편지와 선물. [사진 빛고을 전남대병원]

 
편지에는 "그동안 정말 고생 많으셨다. 늘 즐거운 일들만 있으면 좋으련만 때로는 이렇게 힘든 일도 겪게 된다"며 "앞으로는 즐거운 일만 가득하고 행복하길 빈다"는 글이 담겼다.
 
빛고을 전남대병원에는 아직 여섯 가족, 15명의 대구 지역 확진자들이 남아 치료를 받고 있다. 빛고을 전남대병원 의사 12명과 간호사 51명이 대구지역 확진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빛고을 전남대병원은 지난달 24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되면서 입원하고 있던 기존 환자들을 모두 전남대병원 본원과 환자 거주지 인근 병원으로 옮기고 150병상을 확보했다. 5∼6층은 8개의 이동형 음압병실, 49개 격리 병실 형태로 입원한 대구지역 확진자 일가족들이 각층을 통째로 사용하는 형태다.
 
11일 기준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5명으로 이 중 7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4명이 병원에서 퇴원한 뒤 광주소방학교 등 시설에 격리 중이고 1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3명은 완치판정을 받아 격리해제 됐다. 지난 9일 광주 15번째 확진자가 나온 뒤 추가 확진자는 없다.
 
광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인원은 총 1105명이지만, 격리 기간이 지난 834명이 격리 해제되면서 271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광주광역시=최경호·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