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환자 폭증 이탈리아·이란인 입국 까다로워 져

중앙일보 2020.03.11 14:43
전국 이동제한령이 발효된 첫날인 지난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상징인 콜로세움 주변에 인적이 드문 모습이다. 연합뉴스

전국 이동제한령이 발효된 첫날인 지난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상징인 콜로세움 주변에 인적이 드문 모습이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환자가 폭증한 이탈리아·이란을 11일부터 '검역 관리지역'(오염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두 나라에서 오는 입국자에 대한 검역도 강화됐다. 전날 이탈리아는 전국의 이동제한령을 발효한 상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11일 0시부터 이탈리아·이란을 검역 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며 "이곳을 거쳐 오는 입국자는 '건강상태 질문서'를 의무적으로 내야 한다. 발열 검사도 필수다"고 말했다. 검역 관리지역에서 온 입국자는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뒤 건강 상태도 보고한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중심가가 텅 비어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중심가가 텅 비어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부는 검역 관리지역으로 중국과 홍콩, 마카오를 지정했다. 여기에 이탈리아·이란이 포함된 것이다. 다만 정부의 입국제한 대상은 중국 후베이성 여권 소지자와 최근 14일간 후베이성를 방문한 적 있는 외국인으로 한정하고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전국적으로 산발적인 집단감염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국내 상황에 집중하는 것이 현재로써는 우선순위가 더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앞으로 코로나 19 상황이 더 진행되면 해외에서 유입되는 부분이 더 중요해지는 시점이 올 수 있다"며 "그런 부분을 예의주시하며 제3국으로부터의 유입에 대해 대처도 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