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2020년형 올레드 씽큐 TV 출시…"더 똑똑하고 예뻐졌다"

중앙일보 2020.03.11 14:01
LG전자가 처음으로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2020년형 LG 올레드 AI 씽큐(ThinQ).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처음으로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한 2020년형 LG 올레드 AI 씽큐(ThinQ). 사진 LG전자

 

'더 똑똑해지고, 더 예뻐졌다.' 

LG전자가 2020년형 TV 라인업을 공개했다. 인공지능으로 더 선명한 화질을 보여주고, 별도 장치 없이 벽에 딱 붙는 갤러리 디자인을 처음 적용한 게 특징이다. LG전자는 11일 "2020년형 ‘LG 올레드 AI 씽큐(ThinQ)’ 시리즈를 차례대로 출시할 것"이라며 "기존 모델보다 더 똑똑하고 예뻐졌다"고 강조했다.  
 

스피커와 구동부 사라진 '갤러리' 디자인 첫선  

LG전자는 올해 신제품 라인업 중 올레드 AI 씽큐 CX 시리즈를 11일 가장 먼저 출시했다.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에서 TV부문 ‘최고상’을 수상하며 호평을 받은 제품이다. 65, 55형 신제품을 국내에 먼저 출시하고, 다음 달 77형까지 선보인다. 이달 말에는 미국서도 출시한다. 두께가 4㎜에 불과해 그림 한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느낌을 연출하는 ‘월페이퍼’ 디자인의 신제품(모델명 65WX)과 77형이 추가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ㆍ77ZX)도 다음 달부터 내놓는다. 
 
갤러리 디자인은 스피커와 구동부까지 제품에 내장돼 별도 설치가 필요없다. 사진 LG전자

갤러리 디자인은 스피커와 구동부까지 제품에 내장돼 별도 설치가 필요없다. 사진 LG전자

 
이달 말 선보일 GX(모델명 77/65/55GX) 시리즈는 최초로 갤러리 디자인을 적용했다. 얇은 패널만 벽에 설치하는 ‘월페이퍼’ TV는 구동부와 스피커 등 부품을 외부에 설치하는 형식이다. 하지만 갤러리 디자인은 이같은 부품을 모두 내장해 별도의 설치 공간이 필요하지 않다. LG전자는 “디자인과 기능 차별화를 넘어 TV를 설치하는 공간까지 고려한 폼팩터의 혁신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화질과 음향 분석은 기본, TV로 가전 제어까지 

2020년 올레드 AI 씽큐 시리즈는 더 진화한 인공지능 처리장치인 ‘알파9 3세대’가 들어간다. 이 프로세서를 통해 100만개 이상의 영상 데이터와 1700만개 이상의 음향 데이터를 분석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다. 가령 영화, 스포츠, 애니메이션 등 영상의 종류를 알아서 구분해 최적의 화질을 제공하고, 뉴스, 영화, 음악, 드라마, 스포츠 등 5개 종류를 구분해 음향도 최적화한다.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LG 루틴’ 기능은 ‘좋은 아침’ 한 마디로 고객이 매일 정기적으로 사용하는 가전들을 한 번에 제어할 수 있다. 가령 출근하면서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끄고, 로봇 청소기를 돌리는 작업이 한 번에 가능하다. 상위 모델의 경우 리모컨 없이 TV 자체로 음성을 인식하고, ‘네이버 클로버’ ‘구글 어시스턴트’ ‘카카오 i’와도 연동한다. 해외 출시 제품은 ‘아마존 알렉사’와도 연동한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TV의 본질과 편의성을 모두 높인 올레드 TV를 앞세워 고객들에게 차별화한 가치를 제공하고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