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역 모범' 文발언 지적에…정세균 "심각한 말만 할 순 없어"

중앙일보 2020.03.11 13:06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성일종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성일종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대응을 자화자찬하며 국민들을 희망 고문하고 있다'는 야당의 지적에 "지도자가 늘 심각한 말만 할 순 없다"고 반박했다.
 
정 총리는 11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이 "나라가 엉망인데 문 대통령은 (정부) 코로나19 방역이 모범 사례라고 한다. 대통령부터 모든 분들이 칭찬으로 국민들을 희망 고문하고 있다"고 비판하자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에 대해 정부는 처음부터 매우 엄중하게 보고 대응해왔다"며 "신천지 이전과 이후는 대응 자세나 근본 조치 사항들이 매우 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지도자나 정부 인사가 한 말을 거두절미하고 말하는 건 온당치 않다"면서 "대통령이나 책임 있는 분들은 항상 심각한 말만 할 순 없다. 경우에 따라 자신감과 희망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국 대응에 대해 국제사회는 비교적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감염병을 막는 가장 기본이 차단과 격리다. 그 전초적 단계에서 차단을 잘했다고 생각하나'라는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는 "정확한 평가는 조금 더 지난 다음에 해야 한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가능하면 확진자가 생기기 시작하면 모든 (국가에) 문을 닫으면 제일 좋을 것이지만 대한민국은 개방된 국가고, 무역을 해서 먹고사는 나라"라며 "위험성이 큰 후베이성 입국자를 입국 금지하고, 또 다른 지역에 대해서도 특별입국 절차를 실시하는 등 실질적으로 중국으로부터의 유입을 차단하는 노력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재난기본소득을 도입해야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아직 국민적 공감을 얻지 못한 것 같다"며 "정치권뿐만 아니라 국민들도 충분히 논의해 공감대를 만드는 게 우선이며, 현재로선 재정 여건 등을 볼 때 찬성하긴 쉽지 않다"고 했다.
 
또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특별재난지역은 자연재해 때 활용하는 것이지만, 필요하면 특별재난지역 지정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대통령은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해 특별재난지역보다도 더 지원하겠다고 말씀하신 바 있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