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콜센터 처럼 노래방, PC방, 학원도 고위험 사업장으로 관리할듯

중앙일보 2020.03.11 11:44
공공 콜센터인 서울시 다산120 콜센터 근무 모습. 서울시=뉴스1

공공 콜센터인 서울시 다산120 콜센터 근무 모습. 서울시=뉴스1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환자가 집단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고위험 사업장에 대한 감염 위험을 낮출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기 쉬운 특성을 가진 콜센터와 같은 밀집사업장·시설 등을 선정해 집중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라며 “이들 사업장에 대한 공통 감염관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이를 토대로 (각각의) 사업장 유형에 맞는 감염관리 지침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위험 사업장은 밀폐된 공간에 사람이 모여 침방울(비말)로 인한 감염 위험이 큰 업종이다. 현재 부처별로 고위험 사업장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노래방이나 클럽, PC방, 학원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고위험 사업장의 감염병 관리방안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 이를 토대로 각각의 사업장 특성에 맞는 조금 더 세부적인 지침을 만들 계획이다. 
 
당국은 지침이 나오기 전까지 우선 고위험 사업장에 우선 재택·유연 근무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권고했다. 이밖에 출·퇴근 시간이나 점심시간의 조정, 사무실 좌석 간격 조정 등을 통해 사업장 내 밀집도를 낮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태호 중대본 방역총괄반장은 “(사업장에서) 직원들에 대한 1일 2회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을 확인해 의심증상을 보인 직원을 업무 배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