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영진,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 "긴급생존자금 지원해달라"

중앙일보 2020.03.11 11:19
 권영진 대구시장은 11일 지역 내 취약 계층을 위한 ‘긴급생계자금’ 지원을 중앙정부에 요청했다.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다.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 대구시]

 
 권 시장은 “현재 대구의 모든 산업활동이 멈춰섰다. 자영업자ㆍ중소상공인ㆍ일용직 근로자를 비롯한 생활밀착형 서비스 분야는 생존의 위기 상황에 놓였다”며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선정된 대구ㆍ경산ㆍ청도에 대해서만이라도 긴급 생계자금을 지원해 달라"고 했다. 그는 극심한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 지역의 자영업자를 위한 ‘긴급 생존자금’ 지원도 요청했다. 또 여·야 정치권과 정부에 대구ㆍ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했다.  
 
 권 시장은 대구시 차원에서는 세제 감면, 금융지원, 긴급회생자금 지원 등을 담은 ‘재난 극복 종합 대책’을 만들어 빠른 시간 내 발표하겠다고 했다. 
 
 권 시장은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 도입에 대해 “취지에 동의하고 적극 환영”하지만 “여ㆍ야 정쟁으로 인해 무산되거나 선거용 립서비스로 끝난다면 가뜩이나 어려운 대구시민의 가슴에 큰 실망과 좌절을 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8일 김경수 경남지사는 “내수시장을 살리기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 국민 모두에게 일괄적으로 10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자”고 제안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페이스북에 김 지사의 재난기본소득안을 공유하며 “김경수 지사님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우리 경제구조 규모와 복지지출 비중(OECD 절반 수준)에 비추어 재원도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고 했다. 청와대는 9일 “제안이 나온 취지는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현 단계에서는 재난기본소득을 추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