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비례연합 참여시 앞순위는 소수정당에 배정”

중앙일보 2020.03.11 10:33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미래한국당에 대응한 ‘비례대표 연합정당’에 정의당 등이 불참 의사를 보인 것과 관련해 “연합정당에 참여하면 우리가 가질 수 있는 의석을 하나도 추가하지 않고 앞순위는 소수정당에 배정하고 뒷순위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민주당은 촛불 혁명 세력의 비례대표 단일화를 위한 연합정당 참여를 내일 전 당원 투표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 “민주당이 비례대표 연합정당에 참여하면 민주당 이름으로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못하는 사상 초유의 행위를 해야 한다”며 “(이 같은 결정을 위해서는) 당원 총의를 모으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불공정한 이익을 최소화하고 소수정당의 국회 진출을 촉구하기 위해 손해를 무릅쓰고 만든 것이 개혁 선거법”이라며 “미래통합당은 가짜 페이퍼 위성 정당을 만들어 소수정당 의석을 도둑질하는 반칙을 저질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오만하게도 반칙을 써 1당이 되면 보복 탄핵을 하겠다고 선언했다”며 “우리의 목적은 (선거법 개정안) 취지를 살리고 반칙과 편법을 저지르는 미래통합당 응징”이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