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밀레니얼 실험실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대구 20대 확진자 "어깨 펴기 힘든 가슴 통증 특이했다"

중앙일보 2020.03.11 05:00
밀실은 ‘중앙일보레니얼 험실’의 줄임말로 중앙일보의 20대 기자들이 도있는 착 취재를 하는 공간입니다.
※이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대학생 A씨와의 수차례 전화 인터뷰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기사입니다. 대구광역시에서 태어나고 자라온 A씨는 "잘못된 정보가 많이 돌아다니는데 정확한 정보를 알려주고 싶다"며 인터뷰에 응했습니다. A씨는 "지금 상황에 화도 조금 나지만,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분들이 많으니 다 같이 힘을 냈으면 한다"는 바람을 밝혔습니다.

<제26회> 대구 20대 확진자
열 없었지만 빙빙도는 듯 어지러워
확진 후 9일 자택격리…잘 때도 마스크
입원 돕던 방호복 속 구급대원 안 잊혀
"노력하는 분들 많아…모두 힘 냈으면"


 
안녕하세요. 저는 병원에 입원해있는 대학생입니다. 왜 병원에 있냐고요? 코로나19 치료를 받기 위해서랍니다.
 
저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4일 병원에 들어왔는데요. 제가 있는 곳은 5인실 음압 병실이에요. 
 
요즘은 종일 유튜브로 '이사배', '달려라 치킨' 채널을 보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죠. 이곳에선 텔레비전을 볼 수 없어요. TV를 보고 노래를 따라부르는 환자들이 있어 공용 TV 시청이 금지됐다고 해요.
 
가끔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보는데요. 코로나19와 관련된 잘못된 정보가 담긴 기사도 많고, 그걸 보고 지나치게 분노하는 분들도 많더라고요. 
 
저 같은 '진짜' 확진자의 이야기를 들으면, 그분들의 생각도 바뀌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제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평소 천식 있었지만 가벼운 감기 정도"

병원에선 하루 세끼 식사시간에 도시락이 제공되고 있다. 사진 김모씨 제공

병원에선 하루 세끼 식사시간에 도시락이 제공되고 있다. 사진 김모씨 제공

가장 궁금한 게 증상일 텐데요. 사람마다 많이 다를 수 있겠지만, 저의 경우는 생각만큼 아프진 않았어요. '기저질환이 없는 젊은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돼도 가벼운 감기처럼 앓는다'고 뉴스에도 나오잖아요. 
 
전 평소 기관지가 약하고 천식이 있었지만, 다행히 폐렴으로 진행되진 않았고요. 목에 이물감이 많이 느껴지긴 했는데 약한 감기 증상 정도예요. 
 
사실상 감기랑 구별은 어려워요. 체온도 37.1도였으니 심한 발열은 없었죠. 다만 세상이 빙빙 도는 것처럼 머리가 아팠고, 가래랑 콧물도 나오더라고요. 그런데 이 증상이 쭉 있는 게 아니라 지속됐다, 나아졌다 반복되더라고요.
 
특이한 증상이라면, 처음엔 가슴 쪽이 아파서 어깨를 쫙 펴기 힘들었어요. 이젠 이 통증도 사라졌지만요. 지금은 하루에 한 번씩 혈압측정, 피검사, 엑스레이촬영을 하고 의사 선생님이 진료를 봐주시고요. 증상에 따라서 감기약을 처방해주고 있답니다.
 

"혹시 가족에 옮을까 잘 때도 마스크 써"

지난달 25일 양성 판정을 받고 이달 4일 병원에 들어왔으니까, 코로나19에 걸린 걸 알고도 9일 동안은 입원을 못 했어요. 대구에 워낙 많은 확진자가 있으니까요. 보건소에서도 기다려달라는 말을 반복하더라고요. 어쩔 수 없이 이 기간에 집에서 자가격리를 했죠.
 
가족과 살고 있어 자가격리가 말처럼 쉽지는 않았어요. 원래 언니와 방을 같이 썼는데, 증상이 나타난 이후부터 언니는 다른 방을 썼고 저는 집에서도 내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어요.
 
잘 때도 마스크를 꼈죠. 화장실은 어쩔 수 없이 가족들과 함께 썼는데 화장실을 갈 땐 비닐장갑을 꼭 끼고 갔고요. 식사할 땐 어머니도 비닐장갑을 끼고 음식을 방에 넣어주셨어요.
자가격리기간동안 대구광역시 역학조사팀으로부터 받은 문자. 김모씨 제공

자가격리기간동안 대구광역시 역학조사팀으로부터 받은 문자. 김모씨 제공

자가격리 기간엔 보건소에서 매일 2~3번씩 전화를 걸어왔는데요. 증상은 어떤지, 자가격리를 어기고 밖에 나가지 않았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였죠. 자가격리를 어기거나 역학조사를 할 때 거짓말을 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도 있다는 문자도 수시로 받았어요.

 

"신천지교인들 다녀간 식당서 지인도 감염"

아, 제가 어떻게 감염됐는지도 궁금하죠? 확진자인 친한 지인과 접촉했기 때문이에요. 그분은 식당에서 일하고 계시는데, 그 식당에서 신천지 교인들이 단체로 식사했다고 해요.
 
이 사실을 뒤늦게 알고 지인이 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은 게 지난달 21일쯤이었고요. 그 전에 우리 집에 잠시 다녀갔던 게 기억나 저도 지난달 23일 영남대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어요. 우리 집에서 잠깐 머물면서 대화했을 뿐인데 그새 감염이 됐나 봐요.
 

대구엔 워낙 확진자가 많잖아요. 그래서 선별진료소에서도 접수한 다음에 5시간은 지나서야 검사받을 수 있었어요. 확진자가 많은 탓에 확진을 받은 후에도 제가 몇 번째 환자인지 듣지 못했죠. '코로나에 걸려 억울하지 않냐'고도 묻던데 뭐, 어쩔 수 없죠. 오히려 가족 중에서 저만 걸려서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대구에 유독 20, 30대 젊은 확진자가 많다고도 하던데요. 신천지 교인들 때문에 그렇다는 기사도 본적이 있어요. 저도 번화가 동성로에서 신천지로 추정되는 사람들을 만난 기억이 나요.
 
작년 여름쯤, 젊은 여성 두 분이 저한테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그림책을 만든다며 그림을 골라달라고 했었는데요. 몇 개월이 지난 후 겨울에도 똑같은 그 두 사람이 저에게 다가와 다른 설문조사를 하면서 말을 걸더라고요. 그때 좀 이상하다 싶었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신천지 교인이 아닌가 싶어요.
 

"방호복 속 땀 흘리던 구급대원 안 잊혀"

국군대구병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이송 임무를 맡은 119구급차가 확진자를 태우고 병원으로 들어가기 위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국군대구병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이송 임무를 맡은 119구급차가 확진자를 태우고 병원으로 들어가기 위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면서 몇몇 사람들은 확진자에게 비난을 퍼붓기도 하던데요. 불안한 마음에 그런 것도 이해가 가긴 합니다만… 제가 직접 피해를 본 건 아니지만,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확진자들의 동선을 모두에게 공개하기보단 해당 지역에 사는 분들에게만 문자로 알려주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봤어요.
 
마지막으로 꼭 전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요. 구급차를 타고 병원에 올 때 제 옆에 있던 구급대원분들의 모습이 아직도 안 잊혀요. 땀이 얼마나 났는지 쓰고 있던 고글 안에 습기가 가득 차 있더라고요. 그걸 보면서 굉장히 마음이 아프고 감사했어요.
 
무엇보다 제가 태어나고 자란 대구에서 이런 일이 생겨 안타까워요. 물론 조금만 더 빨리 대처했더라면 이 정도로 퍼지진 않았을 것 같단 생각도 들어 솔직히 화도 나죠.
 
그렇지만 제가 만난 구급대원처럼 노력하고 계신 분들이 많으니까 다 같이 조금만 더 힘을 내서 기다리는 게 어떨까요?
김지아·최연수 기자 kim.jia@joongang.co.kr

관련기사

배너

밀레니얼 실험실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