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과 추억] ‘엑소시스트’ 섬뜩한 메린 신부역, 아흔까지 연기

중앙일보 2020.03.11 00:04 종합 16면 지면보기
막스 폰 시도우

막스 폰 시도우

스웨덴 출신의 배우 막스 폰 시도우(사진)가 8일(현지시간) 프랑스 프로방스의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BBC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91세.
 

막스 폰 시도우

시도우는 1950~60년대 ‘제7의 봉인(57년)’ ‘산딸기(57년)’ ‘처녀의 샘(60년)’ 등 스웨덴의 거장 잉마르 베리만(1918-2007) 감독의 작품 11편에서 표현력 넘치는 연기로 명성을 얻었다. 베르만이 가장 선호한 배우로 통한다. ‘제7의 봉인’에서 그가 맡은 14세기 십자군 기사 안토니우스 블록이 흑사병이 창궐한 스웨덴에서 마주친 ‘죽음’과 체스를 두는 장면은 영화사에 길이 남았다.
 
1929년 교사인 어머니와 대학교수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군 복무 뒤 스톡홀름의 왕립 드라마 극장에서 연기를 익혔다. 55년 말뫼 시립극장에서 공연하다 수석연출가이던 베리만을 만났다.
 
예술성 높은 베리만 작품에 주로 출연하던 폰 시도우는 오랫동안 해외 진출을 고사했다. 로버트 와이즈 감독의 ‘사운드 오브 뮤직(59년)’의 폰 트렙 대령 역도 사양했다. 69년에야 뒤늦게 조지 스티븐스 감독의 ‘최고의 이야기’에서 예수 역으로 할리우드에 데뷔했다.
 
그 뒤 윌리엄 프리드킨 감독의 ‘엑소시스트(73년)’에서 메린 신부 역을 맡아 섬뜩한 구마 예식을 연기했다. 빌레 아우구스트 감독의 스웨덴·덴마크 영화 ‘정복자 펠레(87년)’에서 가난한 이민자 역을, 스티브 달드리 감독의 할리우드 영화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게 가까운(2011년)’에서 집 주인 역으로 각각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하진 못했다. 시드니 폴락 감독의 ‘콘돌(75년)’, 우디 앨런 감독의 ‘한나와 그 자매들(86년)’,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마이너리티 리포트(2002년)’ J.J. 에이브럼스 감독의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2015년)’ 등 거장들의 영화에서 크고 작은 역을 맡아 영화 팬의 눈에 익다. 아무리 작은 역할에도 헌신의 연기로 배역의 아우라를 살렸다는 평이다.
 
노년에 들어서도 꾸준히 연기했는데,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게 가까운’은 82세에 출연했다. 87세인 2016년 HBO 드라마 ‘왕좌의 게임’ 시리즈에도 등장했다. 48년 연극무대에 데뷔, 2018년까지 70년간 무대와 카메라 앞에 섰다.
 
채인택 국제전문기자 ciimccp@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