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중국 여자축구 도쿄올림픽 PO 6월에 열린다

중앙일보 2020.03.09 19:32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던 한국과 중국의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PO가 오는 6월에 열린다. [뉴스1]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됐던 한국과 중국의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PO가 오는 6월에 열린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3월에 이어 6월에 예정됐던 남자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도 연기됐다. 앞서 연기된 한국과 중국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가 오는 6월 열린다.
 

AFC 6월 4, 9일로 연기 통보
남자 6월 월드컵 예선도 연기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이 9일 AFC 회원국에 공문을 보내 A매치 일정 연기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AFC는 3월과 6월에 열리기로 했던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경기는 미룬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AFC는 연기되는 경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을 논의해 회원국과 소통할 예정이다.
 
AFC는 '안전 및 보건 문제와 관련해 요구 조건을 충족한다면 FIFA와 AFC의 사전 승인 아래 양국이 합의해 3월이나 6월에 경기를 치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AFC는 또 다른 공문을 통해 당초 이달 예정됐던 한국-중국의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PO를 6월 4일과 9일로 연기할 것을 통보했다. 장소와 시간은 추후 결정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