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천식 앓던 대구 80대 여성 코로나19로 사망…국내 47번째

중앙일보 2020.03.07 12:48
국내 ‘코로나19’ 현황(낮 12시30분 현재).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낮 12시30분 현재).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사망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국내 사망자는 47명으로 늘었다.
 
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2분께 대구 경북대병원에서 83세 여성 A씨가 사망했다.
 
A씨는 지난달 22일 확진 판정을 받고 같은 달 26일 대구의료원에 입원했다가 상태가 악화해 지난 1일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기저질환으로 천식을 앓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오전 중앙방역대책본부 발표에 따른 코로나19 국내 사망자는 총 44명이다. 이후 45·46·47번째 사망자가 발표됐다.
 
46번째 사망자는 6일 대구에서 나왔다. 전날 오전 10시36분께 대구 칠곡 경북대병원에서 78세 남성이 숨져 사망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이 환자는 기저질환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45번째 사망자는 영천에 거주하는 77세 남성으로, 7일 오전 119구급차를 통해 집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이 남성은 지난 5일 발열, 오한 등 증상을 보여 병원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귀가했다. 이후 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병으로 중풍을 앓고 있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