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남서 보수 말해도 안죽어" 통합당 34세 청년의 순천 출사표

중앙일보 2020.03.06 10:00
미래통합당 전남 순천 출마자인 천하람 젊은보수 대표(오른쪽)와 조성은 브랜드뉴파티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신과 당의 행보에 관한 통합당 합류 중도 청년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전남 순천 출마자인 천하람 젊은보수 대표(오른쪽)와 조성은 브랜드뉴파티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신과 당의 행보에 관한 통합당 합류 중도 청년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처음에는 당 이름을 아예 ‘호남보수당’으로 하려고 했어요. 호남에서도 보수 정책을 원하는 분들이 많은데 기존 보수당이 이걸 놓치고 있다니까요.”
 
미래통합당에 합류한 청년정책그룹 ‘젊은보수’ 대표 천하람(34) 변호사는 5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호남에서 보수 얘기해도 안 죽는다. 오히려 건전한 보수정치를 얘기하면 인정해줄 거라 생각해서 전남 순천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호남은 통합당 공천 신청자가 2명밖에 없어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추가 공모를 낸 보수당 험지다. 천 변호사는 대구 출신이다. 그런데도 혈연·학연·지연도 없는 순천에 출사표를 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를 국회에서 직접 만났다.
 
순천 출마를 결심했는데.
“합류 당시부터 인천 연수을 아니면 광주, 목포, 순천 등 호남 지역을 생각했다. 처음에는 인천 연수을에서 새롭고 합리적인 보수를 해보자고 생각했다. 하지만 공천을 받지 못했다.”
 
호남에서도 순천을 선택한 이유는. (순천은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곳이다.)
“사실 호남에서도 정책적인 성향을 보면 중복 복지나 불필요한 세금 낭비를 싫어하고 작은 정부와 같은 보수 가치에 동의하시는 분들이 많다. 특히 순천은 유권자 수준이 굉장히 높은 곳이다. 진보 진보라고 ‘묻지 마 투표’를 하는 곳이 아니라서 선택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에 대해 입장을 밝힌 이유는.
“태극기 세력에 찬동하는 시민들은 애국하는 분들이다. 문제는 그걸 이용해 자신의 정치인생을 연장하려 하는 정치인들이다. 나라를 위한 충정,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인간적 연민은 우리 당이 품어야 한다. 하지만 이를 이용하는 사람들과는 절대로 손을 잡아서는 안 된다.”
 
앞으로의 계획은. 
“젊은 인재들이 호남으로 갈 수 있게 하는 시작점이자 건전한 호남 보수의 상징이 되고 싶다. 전 국민의 지지를 받는 정치인이 되고 싶지는 않다. 내 목표는 전 국민이 내 정책적 지향점을 알게 하고, 국민의 절반이 나를 비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멀리 내다보며 당 주축이 될 날까지 버틸 수 있도록 하겠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