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朴옥중서신은 ‘TK 친박 학살 마라’는 메시지”

중앙일보 2020.03.05 22:44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유영하 변호사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 전 대통령의 옥중편지 내용을 전달한 뒤 편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유영하 변호사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 전 대통령의 옥중편지 내용을 전달한 뒤 편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편지’에 대해 “미래통합당에게 TK(대구·경북) 친박 의원들을 공천학살하지 말라는 메시지로 총선 후 대선국면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현존하는 정치 중에 박근혜 정치가 최고다”며 박 전 대통령 영향력이 일정 부분 살아 있다고 쥬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래통합당의 TK 공천이 남은 상황에서 (친박에게) 공천을 해 주라는 요구이자 그렇게 되지 않을 때에는 친박 신당인 자유공화당으로 가라는 메시지다”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뭉치라면서 동시에 태극기 부대를 언급한 것, 서청원 전 대표가 왜 이 시점에 자유공화당을 만들고 합류한 것을 그 근거로 삼았다.
 
박 의원은 “황 대표를 비롯해 유승민·김무성 의원 등은 박 전 대통령 입장에서는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사람들”이라며 “TK 공천을 앞둔 시기에 (옥중서신을 공개한 건) ‘TK 학살하지 마라’, ‘TK는 내 자식이다’, ‘만약 칼질을 하면 지금 새롭게 만든 자유공화당으로 가라’는 메시지”라고 거듭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박근혜 메시지는 총선 후 대선 국면에서 후보를 결정하는데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친박 신당인 자유공화당이 이번 총선에서 교섭단체를 구성한다면 향후 박근혜는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존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또 옥중서신으로 오히려 보수대통합이 난관을 맞을 것이라 예상했다. 그는 “(옥중서신 때문에) 보수는 오히려 분열할 것으로 본다”며 “통합당에서 공천받지 못한 사람들을 자유공화당이 포섭해 교섭단체까지 노릴 것”이라 전망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