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韓입국제한' 태국 장관과 통화…코로나 총력대응 설명

중앙일보 2020.03.05 22:43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일 돈 쁘라뭇위나이 태국 외교장관과 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한국 정부의 방역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을 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강 장관은 또 우리 정부의 방역 역량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태국 정부가 합리적인 수준의 조처를 하고 있는 데 대해 평가했다. 태국은 한국, 중국, 일본 등 발병 국가 방문 후 입국한 외국인에 대해 최소 14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이에 돈 장관은 한국 정부가 조만간 코로나19를 성공적으로 통제하게 될 것으로 확신하며, 한국 내 태국인의 보호에도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두 장관은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역내 국가간 협력이 긴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향후 보건 분야에서 지역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계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