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TK 특별지원, 8조5000억원 중 7%…너무 적다"

중앙일보 2020.03.05 22:05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대구·경북 특별지원은 6000억원에 불과하다"면서 "세금을 제대로 써야 한다. 융자나 보증이 아니라 직접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경북(TK) 권역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대구·경북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체 확진자의 90%가량 된다.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이 집 밖을 나오지 않으니 상권이 죽어가고 있다. 중소제조업, 자영업 특히 영세상인, 전통시장들이 직격탄을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그런데 전체 8조5000억원 중에서 대구·경북 특별 지원은 6000억원에 불과하다. 물론 일반적인 지원에 대구·경북 몫도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그래도 확진자가 90%인데, 특별 지원이 7%인 것은 너무 적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더 큰 걱정이 있다. 제1야당이 총선용 퍼주기 운운하면서 삭감하겠다고 한다. 직접 대구·경북에 한 번 와보고 나서 그런 말을 해라. 코로나도 코로나지만 얼어붙은 심리 때문에 문 닫은 가게가 즐비하다. 대구·경북을 부디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또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도 충분하지 않다며 자영업자 등에도 개별 보조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추경안에 4월까지 저임금 근로자를 계속 고용하는 영세사업장에 1인당 임금 보조 지원금 7만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한다"며 "그걸 자영업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부는 자꾸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하는데, 당장 가계에 도움이 되는 게 우선이다. 현금으로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