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료협회별로 구매하던 마스크, 정부가 일괄 공급

중앙일보 2020.03.05 20:58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3일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의심환자의 감염검사를 하는 등 비상 근무를 서고 있다. 중앙포토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3일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의심환자의 감염검사를 하는 등 비상 근무를 서고 있다. 중앙포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의 일환으로 의료계 4개 협회 중심으로 마스크를 공급·배분한다고 5일 밝혔다.
 
기존에는 마스크 생산업체와 의료기관 공적판매기관이 개별 계약을 맺었다.
 
앞으로는 조달청이 생산업체와 일괄 계약을 하고 의료계 4개 협회에 마스크를 배분한다. 마스크를 받은 협회는 각 협회별로 의료기관에 배포하게 된다.
 
4개 협회는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다.
 
이에 따라 일선 의료기관은 각 협회에 마스크 공급요청을 신청해야 한다.
 
중대본은 "한정된 마스크가 회원·비회원 구분 없이 배포돼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 협회에서 의료기관 종사자 수 현황 등을 참고해서 배포해달라"고 요청했다.
 
중대본은 마스크가 의료기관에 차질없이 전달되도록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의료기관 마스크 수급 안정화 계획을 통해 마스크 생산이 한정된 상황에서 지금도 진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마스크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