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아베 "한·중 입국자 2주간 격리”...항공기 운항도 제한

중앙일보 2020.03.05 19:29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현지시간) 저녁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추진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현지시간) 저녁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추진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자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가 퍼지는 사태를 막기 위해 한국·중국에서 오는 입국자 전원에 대해 2주 동안 격리 조치한다.
 
일본 정부는 5일 저녁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과 중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 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NHK가 5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중국,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해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고 국내 대중교통을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베 총리의 발언에 비춰볼 때 일본 정부는 한국이나 중국에서 온 이들에 대해 2주간 사실상의 격리 조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7일부터 2주 이내에 대구와 경북 청도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거부하고 있는데 한국에서 일본으로 가는 이들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대폭 강화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해당 지역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도 나리타 공항과 간사이 공항 두 곳으로 제한했다. 이번 조치는 오는 9일 0시부터 적용되며 이달 말까지 유지될 전망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