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파트 주차장에 쌓인 마스크 2만장…구매자는 中유학생들

중앙일보 2020.03.05 17:48
서울시 마스크 매점매석 단속에서 적발된 마스크 [사진 서울시]

서울시 마스크 매점매석 단속에서 적발된 마스크 [사진 서울시]

"우리 아파트 주차장에 마스크 상자가 쌓여있어요."
 

서울시, 양심불량 '마스크 업자' 25곳 적발

지난달 18일 서울시에 서울의 한 아파트 주민의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차가 있어야 할 지하 주차장에 마스크 상자가 쌓여 있어 의심스럽다는 전화였다.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신고 전화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다. 주차장에 둔 마스크는 총 1만7000장에 달했다. 마스크 소유주는 화장품·의료기기 수출회사였다. 이 회사는 해당 마스크를 '수출용'으로 신고했지만, 국내에서 마스크를 '현금거래' 하려다 적발됐다.  
[사진 서울시]

[사진 서울시]

서울시, 마스크 매점매석, 폭리 의심 25곳 적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며 심각해지는 마스크 대란 속에 한탕을 노린 양심불량 '마스크 업자'들의 일탈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가 1월31일~지난 2일 보건용 마스크 제조사와 유통업체 267곳을 대상으로 집중단속을 벌인 결과 25곳을 적발했다고 5일 밝혔다. 단속 결과 매점매석은 4건, 탈세 의심이 2건이었다. 또 전자상거래 도·소매업체 허위 정보 기재는 16건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아파트 주민 신고로 단속에 걸린 수출회사는 채팅앱으로 '공동구매'를 가장해 마스크를 판매를 시도했다. 채팅앱에 접속해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려 했던 구매자는 총 4명. 공교롭게도 모두 중국인 유학생들이었다. 
 
서울시는 "중국 업체가 중국인 유학생을 앞세워 유학생 공동구매 형식으로 1만7000장을 구매하려다 적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체가 제시한 '현금거래' 조건은 1장에 2600원. 총 4400만원 어치였다. 
 
권태규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달 12일 고시를 통해 동일 판매업체가 하루 1만장 이상 판매할 경우 신고하도록 했으나 해당 업체는 이를 위반해 식약처에 조사 의뢰를 했다"고 밝혔다.
 

불량 마스크 판매업체들

또 다른 판매 회사는 56만장의 마스크를 쌓아두다 조사에 걸렸다. 이 회사가 지난해 판매한 월평균 마스크 물량은 11만장이다. 하지만 최근엔 32만장까지 재고를 늘렸고, 쌓아둔 물량은 최대 56만장으로 치솟았다. 이 업체는 매점매석 금지 고시에서 정한 기준(전년 판매량 150%)의 2배가 넘는 재고를 10일 이상 보유한 만큼 서울시는 해당 업체를 식약처에 조사 의뢰했다. 
 
마스크 관련한 제품 표시 사항도 적지 않은 채 일회용 비닐에 15만장을 담아 일부는 중국에 판매하고 남은 물량은 보건용 마스크로 둔갑시켜 국내에 팔려 한 업체도 이번 조사에서 적발됐다. 
 
이와함께 서울시는 인터넷 쇼핑몰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도 밝혔다. 4만여 개 업체를 대상으로 한 모니터링에서 2018년 소비자 시민모임에서 조사했던 가격인 KF94 마스크 1773원, KF80 마스크 1640원보다 비싸게 판매한 956개 업체에 대해 가격 인상 경고메일을 보냈다. 
 
재고가 없는데도 계속 주문을 받거나, 표시 내용과 다른 상품을 배송하고 가짜 송장을 발송하거나 일방적으로 주문을 취소하는 경우도 점검 대상에 올렸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대형 유통업체와 마스크 수출업체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과다한 재고 축적을 막고 음성적으로 유통되는 현상을 막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