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근해야 하는데 22일까지 어린이집 쉰다? 아이 맡길 곳은 어디

중앙일보 2020.03.05 17:28
5일 오후 세종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긴급보육을 마친 어린이와 학부모가 하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세종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긴급보육을 마친 어린이와 학부모가 하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의 어린이집이 오는 22일까지 문을 닫는다. 정부가 오는 8일까지로 예정했던 전국 어린이집 휴원 기간을 2주 연장하기로 결정하면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영유아 감염을 예방하는 차원이다. 
 

22일까지 어린이집 휴원 연장 Q&A

하지만 당장 어린 자녀를 어린이집에 보내야 하는 부모들은 비상이다. 회사를 쉬고 집에서 아이를 볼 수 있더라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보호자도 있다. 어린이집 휴원 연장과 관련한 궁금증을 정리했다.
 

Q&A로 보는 어린이집 휴원 연장 

회사를 가야 해서 아이를 어딘가에 꼭 맡겨야 한다.
어린이집 휴원 기간에 돌봄이 꼭 필요한 보호자는 긴급보육을 이용하면 된다. 각 어린이집은 긴급보육 계획을 담은 가정통신문 등을 보호자에게 안내해야 한다. 긴급보육 사유는 제한이 없다. 모든 보호자가 이용할 수 있다. 급식과 간식도 평상시와 똑같이 제공된다. 어린이집 내 감염 우려를 덜기 위해 소독도 실시된다.  
 
긴급보육을 거부하는 어린이집은 어떻게 해야 하나.
어린이집 긴급보육 관련 불편사항은 각 시도 콜센터와 시군구 보육 담당 부서 등에 신고하면 된다. 어린이집 이용불편부정 신고센터(☏1670-2082)에도 전화로 신고할 수 있다. 정부는 신고 접수 후 해당 어린이집에 점검을 시행하게 된다. 
 
회사 가는 대신 집에서 직접 아이를 볼 수는 없나.
가족돌봄휴가제도를 사용하면 된다. 연간 최대 10일까지 쓸 수 있다. 맞벌이는 부부가 합쳐 10일까지, 자녀 돌봄 부담이 큰 한부모 가정은 맞벌이와 마찬가지로 최대 10일을 지원해준다. 휴가를 쓰면 1인당 하루 5만원(부부 합산 최대 50만원)을 5일 이내로 지원한다. 사업주는 근로자가 자녀 양육 등을 위해 긴급하게 돌봄휴가 신청할 때 허용해야 한다. 정부 지원은 코로나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한시 적용된다. 비용 지원 신청은 고용노동부 홈페이지를 통해서 하도록 준비 중이다. 다음 주까지 전산시스템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다.
5일 서울 동대문구 한 어린이집에서 보건소 방역팀이 코로나19 예방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서울 동대문구 한 어린이집에서 보건소 방역팀이 코로나19 예방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집 대신 집에서 아이를 돌봐주는 서비스도 있나.
여성가족부에서 운영하는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맞벌이 가정 등의 만 12세 이하 자녀가 대상이다. 아이돌보미가 집으로 찾아가 아이들을 맡아주는 식이다. 시간제와 종일제 모두 가능하다. 다만 정부 지원은 소득 수준에 따라 차등해서 이뤄진다. 서비스 신청은 홈페이지(http://idolbom.go.kr)나 전화(☏1577-2514)로 가능하다.  
 
3주 동안 아이와 집에서 시간을 보내기가 쉽지 않다.
정부가 제공하는 온라인 콘텐트를 활용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 아이와 함께 볼 수 있는 형식의 부모교육 등 다양한 자료가 있다. 중앙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http://central.childcare.go.kr) 공지사항에 들어가서 ’아이 마음 헤아리기‘, ’부모-자녀 상호작용 놀이‘, ’EBS 놀이영상자료‘ 등을 찾아보면 좋다.
 
어린이집 말고 또 문 닫는 기관이 있나.
전국 유치원과 초ㆍ중ㆍ고등학교는 3주간 휴원, 휴교에 들어간 뒤 23일에 개학한다. 정부는 지난달 28일부터 휴관 중인 사회복지시설에도 22일까지 연장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지역아동센터와 노인ㆍ장애인복지관, 치매안심센터, 경로당 등이다. 다만 사회복지시설 휴관 기간에도 직원들은 정상 근무한다. 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아동과 노인, 장애인 중 돌봄이 필요한 사람에겐 도시락 배달, 안부 확인 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노인주야간보호시설도 휴원 전 반드시 긴급돌봄 수요조사를 해야 한다. 수요가 있다면 돌봄 인력을 배치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어린이집ㆍ유치원은 별도 보상을 받을 수 있나.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긴급 조치라서 각 유치원에 대한 개별적인 보상은 쉽지 않다. 반면 어린이집은 휴원 조치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보육비 지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진다. 이 때문에 정부는 어린이집에 대한 추가 보상이 필요 없다고 본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