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 금명간 ‘비례 정당’ 합류여부 결정…정의당은 “선거 연대”

중앙일보 2020.03.05 16:5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최고위원들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최고위원들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비례대표 연합 정당 참여 여부를 이르면 금명간 결정할 것이라고 당 핵심 인사가 5일 말했다. 이 인사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미래통합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취지를 무너뜨리고 제1당을 빼앗아가려 하는 시도를 보고만 있을 순 없다”며 “빠르면 6일이나 주말께는 비공개 지도부 회의를 열어 결론을 낼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어떤 방향성을 갖고 갈지는 논의되지 않았지만 시간이 얼마 안 남아 결론은 곧 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 중에는 범진보 진영이 비례 연합 정당으로 추진하는 ‘정치개혁연합’ 참여에 긍정적인 기류가 많다. 하지만 정의당ㆍ민중당ㆍ녹색당 등 범진보 군소 야당이 위성정당에 거세게 반대한다는 게 변수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5일 “위헌적인 위성정당은 반대한다는 심상정 대표 입장이 정의당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와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오른쪽)와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정의당도 범여권의 비례 연합 구상이 무산돼 4ㆍ15 총선에서 보수 야당에 패할 경우 맞닥뜨릴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입장이다. 이때문에 정의당이 선호하는 시나리오는 ‘범진보 선거 연대’ 카드다. 민주당이 비례대표를 내지 않거나 내더라도 최소화 선에서 내고 비례대표 정당투표를 범진보 군소 야당에 몰아주는 방식으로, 일종의 ‘전략적 분할투표’ 방안이다. 이와 관련해 이정미 전 정의당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비례대표를 내지 않고 정의당이 아니더라도 민생당, 미래당, 녹색당 등에 정당투표를 하게 되면 의석 전체의 파이를 늘릴 수 있다”며 “그 이후 연합정치를 펼쳐나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례 연대가 성사된다면 민주당과 정의당 후보 일부가 지역구 연대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정의당은 오는 8일 전국위원회에서 선거 연대 방법론 등을 집중 논의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범여권의 비례 정당 빅텐트 아래 각 당 비례 후보를 ‘이적’시킨 뒤 총선 후 원대복귀시키는 방안을 대체로 선호하지만 정의당이 위성정당에 끝내 불참한다면 이런 시나리오가 무의미하다고 본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례 연합 정당은 일종의 비례대표 후보 단일화, 연합 공천 개념인데 민주당이 최대 비례 의석 7석 정도를 차지하고 비례한국당(미래한국당)이 나머지를 도둑질하는 걸 막아주는 역할을 연합 공천이 할 수 있다”며 “정의당, 민생당 등과의 합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의당의 비례 정당 불참을 전제로 민주당 일각에선 비례 후보를 예정대로 내되 지지층 일부에는 정당투표시 민주당에, 또다른 일부에는 범진보 소수 정당을 찍도록 유도함으로써 연대의 효과를 내는 방안도 심도 있게 거론된다. 민주당 수도권 한 의원은 “예컨대 지방에선 민주당을, 수도권에선 범진보 야당을 찍는 정당투표 캠페인을 벌이면 민주당은 비례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아 명분을 살리고 범여권 비례 의석을 더 늘리는 실리도 잡을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