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노태악 대법관 임명장 수여 "초심 잃지 말아달라"

중앙일보 2020.03.05 16:20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노태악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노태악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노태악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2층 접견실에서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법원장이 노 대법관을 임명 제청할 때, 법원의 독립성과 대법관 구성의 다양성 면에서 큰 진전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변호사 시절 많이 느낀 점이 큰 사건이든 작은 사건이든 당사자에게는 인생이 걸린 문제라는 것"이라며 "그러나 변호사든, 판사든, 검사든 초심을 잃으면, 가면 갈수록 (사건을) 처리해야 할 업무의 하나로 생각하기 쉽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노 대법관이 크든 작든, 사건은 당사자에겐 인생이 걸린 문제라고 말하는 걸 보고 크게 공감했다. 그런 자세로 임해달라"고 당부하자 노 대법관은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지난 1월 20일 김명수 대법원장은 대법관후보추천위가 추천한 4명의 신임 대법관 후보자 중 노 대법관을 최종 후보자로 선정해 문 대통령에게 임명을 제청했고, 문 대통령은 같은 달 30일 노 대법관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는 노 대법관에 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거쳐 지난달 26일 본회의에서 임명동의안을 가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홍희 해양경찰청장과 임찬우 감사원 감사위원에게도 임명장을 수여했다.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이었던 김 청장은 기존 치안감에서 치안정감을 건너뛰고 두 계급 승진해 치안총감인 해경청장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첫 해양경찰 출신 청장의 임명은 매우 뜻이 깊다"며 "특히 김 청장이 해양경비·안전·수사 분야를 두루 역임한 바다 전문가라 든든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해양안전에 대한 요구와 눈높이가 높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트라우마도 남아 있다. 세월호 참사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진실을 규명 중에 있는데, 해경은 진실규명에 솔선해서 적극적으로 협력한다는 자세를 견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청장은 "세월호 참사 후 해경이 많이 달라졌다"면서 "(진실 규명에)적극 협조해 신뢰를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임찬우 감사위원은 지난달 14일 최재형 감사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했다. 대구 출신으로 대구 성광고와 서울대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 국무조정실에서 정책분석관, 사회조정실장 등을 거쳤다.
 
문 대통령은 임 위원에게 "코로나19 극복, 혁신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규제혁신을 위해 적극행정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감사원도 공직자들이 적극행정을 할 수 있는 감사기법을 마련하는데 적극 노력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