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미우리 "日, 한·중 입국자 전원 2주간 의료시설 격리한다"

중앙일보 2020.03.05 16:12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방지책으로 한국, 중국에서 온 입국자 전원을 2주간 격리하는 방침을 세웠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중국과 한국으로부터 오는 입국자 전원에 대해 검역법에 기초해 의료시설 등에 체류시키거나 정부 지정 시설에서 2주간 격리시킨 뒤 입국을 허가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 
 
코로나19 기자회견 하는 아베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코로나19 기자회견 하는 아베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또 중국과 한국에 발행해준 사증의 효력을 정지시켜 관광객의 일본 방문 자제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중국과 한국으로부터의 항공편은 도착 공항을 나리타 공항과 간사이 국제 공항으로 한정하고 선박의 여객운송을 정지하는 방향으로 각국에 요청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5일 저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 회의를 총리 관저에서 열고 중국 및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산케이는 한국과 중국, 이란에서 오는 외국인들의 일본 입국을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일본 입국 거부 대상을 한국과 이란 전역에 체류 중인 외국인으로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중국인은 일본 입국에 필요한 사증(비자) 발급을 정지해, 사실상 중국 전역에서의 입국을 거부한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중국에서 귀국한 일본인도 모두 검역 대상으로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주일 한국대사관측은 "요미우리·산케이 보도와 같은 내용의 통보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확인 중에 있으며 아직 통보를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