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청도 입영 재개, 그러나 전국 병역 신검은 2주 더 중단

중앙일보 2020.03.05 15:41
군 당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잠정적으로 중단된 대구·청도에서의 입영을 재개하기로 5일 결정했다. 계획된 입영 일정을 기약 없이 미뤄두다가는 병역 업무 전반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병역판정검사는 중단을 2주간 연장키로 했다. 집단 시설에 대규모 인원이 수시간 밀접 접촉하는 게 여전히 위험 요인이 크다는 이유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국가 위기경보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한 지난달 24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로 장병들이 입소하고 있다. 육군훈련소는 코로나 감염증 확산으로 장병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족동반 입영행사를 전면 금지했다.[중앙포토]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를 국가 위기경보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한 지난달 24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로 장병들이 입소하고 있다. 육군훈련소는 코로나 감염증 확산으로 장병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족동반 입영행사를 전면 금지했다.[중앙포토]

 
국방부는 이날 대구·청도지역 거주 대상자들의 입영연기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고 오는 9일 입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1일 국방부는 대구·청도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현역병 입영대상자 중 2월 24~3월 6일 입영 예정이었던 418명에 대해 입영을 연기한 바 있다. 
 
대구·청도가 여전히 코로나19 위험지역에 속함에도 불구 군 당국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데는 입영 연기를 마냥 이어갈 수만은 없다는 현실론에서 비롯됐다. 입영을 희망하는 입영 대상자들의 요청이 지속되고 있는 데다, 입영 중단이 길어지면 입영일정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군 당국은 예방적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입영자는 군사교육 첫 2주간 다른 지역 입영자들과 격리된다. 잠복기에 혹시 있을 수 있는 군 내 확산을 막기 위한 취지다. 또 격리가 이뤄지는 임시 훈련소에서는 실별 소수 인원으로 최대한 간격을 유지할 수 있게 하고 훈련은 실내 군사교육 위주로 진행된다. 2주 후 이상증세가 없는 인원은 교육받기로 예정되어 있던 신병교육대로 옮겨 잔여 교육을 수료한다. 군 관계자는 “입영재개와는 별도로 대구·청도 입영대상자 중 희망자에 한해 연기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전국 병역판정검사가 중단되기 전인 지난달 3일 오후 부산지방병무청에서 검사 대상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병역판정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전국 병역판정검사가 중단되기 전인 지난달 3일 오후 부산지방병무청에서 검사 대상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병역판정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반면 병무청은 지난달 24일부터 오는 6일까지 잠정 중단된 전국의 병역판정검사를 오는 20일까지 연장해 중단키로 했다. 병역 행정을 고려하면 이 또한 재개돼야 하지만, 인원이 몰리는 검사장에서 밀접 접촉으로 인한 집단감염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는 것이다. 병무청 관계자는 “병역판정검사가 재개되면 올해 입영 희망자들이 최대한 빠른 시기에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며 “가급적 본인 희망을 반영해 검사일자를 별도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