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박근혜 옥중서한, 구 적폐세력 재통합으로 비칠 것"

중앙일보 2020.03.05 15:37
21대 총선에서 청주 서원구에 출마하는 민생당 이창록 예비후보는 5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섯 번째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민생당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함께했다. 뉴시스

21대 총선에서 청주 서원구에 출마하는 민생당 이창록 예비후보는 5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섯 번째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민생당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함께했다. 뉴시스

민생당 소속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한과 관련 "단순히 선거 승리를 위해 보수 세력이 통합하라는 건 한 나라의 지도자였던 사람이 할 말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이창록 민생당 청주 서원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보수 세력의 대통합을 촉구하는 박 전 대통령의 옥중 서한은 구(舊) 적폐 세력의 재통합으로 비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구 적폐 세력이 다시 통합해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가려고 하는가를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들이 권력을 유지하거나 쟁취하려는 총선 전략에 국민들은 싸늘한 눈총을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새로운 보수 세력이 이 나라를 제대로 경영할 생각을 가지고 있나 보고 있다"며 "중도·실용의 정치를 펴고 있는 민생당이 그 중심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예비후보는 이날 "풀뿌리 지방정치부터 다당제를 실현하겠다"며 "오는 2022년 지방선거에 100% 연동형 비례 선거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약으로 ▶ 국회 윤리위원회 독립성 보장 ▶국회 상시 개회 ▶국회의원 파면 국민소환제 시행 ▶지역위원회 사무실 상설 운영 등을 제시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