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투 논란' 3선 민병두 컷오프…동대문을 '청년 우선 공천'

중앙일보 2020.03.05 15:15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원혜영)가 5일 민병두(서울 동대문을·3선) 민주당 의원을 컷오프(공천배제) 했다.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오전 회의를 갖고 서울 동대문을을 ‘청년 우선 전략선거구’로 지정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민 의원은 2018년 ‘미투(#MeToo·나도 당했다)’ 논란에 휩싸인 전력으로 당 공관위 후보검증소위(소위원장 백혜련)로부터 정밀검증 대상이었다. 당 공관위는 그에 대한 정밀검증에 착수한 지 한 달이 지나도록 결론을 미뤄왔다. 함께 정밀검증 대상에 올랐던 이훈(서울 금천·초선)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19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민 의원은 이날 당 공관위 결정이 나온 직후 “재심을 신청하겠다”고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2년 전 최고위원회의 의원직 복직 결정과 지난 1월 2일 최고위원회의 적격 판정을 뒤집을 논거가 없으며, 의정활동평가·적합도 조사·경쟁력조사에서 어떤 하자도 없는데 공천에서 배제하는 것은 당헌·당규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썼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서울 서초갑에서 공천 배제된 이혜훈 의원이 이 지역에 추가 공천을 신청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오른쪽)과 도종환 전략공천위원장이 지난 4일 오후 국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 참석,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오른쪽)과 도종환 전략공천위원장이 지난 4일 오후 국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 참석,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시흥을의 조정식(4선)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김봉호 변호사, 김윤식 전 시흥시장과 3인 경선을 치르게 됐다. 경기 안산단원갑에 공천을 신청한 김현 민주당 사무부총장(19대 국회의원·비례)은 고영인 전 지역위원장과 본선행 티켓을 놓고 겨루게 됐다. 
 
김진표(4선) 민주당 의원과 임진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장이 공천을 신청한 경기 수원무, 안민석(4선) 민주당 의원과 공경자 오산범시민연대 공동대표가 공천을 신청한 경기 오산을 비롯해 복수의 후보가 있는 9곳에 대한 판단은 또 보류됐다. 현역 의원 단수후보 지역 중 아직 경선·단수공천 여부가 정해지지 않은 30곳도 이날 심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서울 강남병과 경기 안산단원을은 서울 동대문을과 함께 ‘청년 우선 전략선거구’로 지정됐다. ‘청년 우선’을 명시한 만큼 서울 동대문을에 공천을 신청한 이들 중 지용호(55) 전 국무총리실 정무실장은 사실상 공천에서 멀어진 반면, 장경태(37) 민주당 청년위원장의 공천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다. 민주당 공관위는 선거구획정 논의 결과 분구·합구 가능성이 큰 경기 군포갑·을과 전남 순천도 전략선거구로 지정했다. 다만, 이들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후보를 배제하지는 않기로 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