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북한에 마스크 준 적 없어…가짜뉴스 법적 조치”

중앙일보 2020.03.05 11:37
북한이 전국 각지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전국 각지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5일 정부가 북한에 방역 마스크를 지원했다는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다며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3일 일부 주간지가 북한 의료진이 국산 마스크를 착용한 영상을 두고 우리 정부가 북한에 퍼줬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며 “정부는 일부 언론이 기초적인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왜곡된 정보를 사실처럼 보도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정부는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상응하는 법적 조치를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주간지는 북한 의료진이 국내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사진과 함께 “우리 정부가 북한에 (마스크를) 퍼줬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해당 언론이 소개한 사진은 YTN 뉴스를 통해 전달된 북한 조선중앙TV 화면이다.  
 
지난달 17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영상에서 북한 의료진은 'Yuhan Kimberly(유한킴벌리)'라는 상호가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이후 온라인에는 국내 전역에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데 정부는 북한에 마스크를 지원했다는 비난 의견이 확산했다.  
 
이에 통일부는 3일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온라인에 정부가 북한에 마스크를 몰래 지원한 것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게시물이 있다”며 “그러나 정부는 금번 코로나19 관련 북한에 마스크를 지원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민간단체에서 마스크 대북지원을 위해 반출신청을 한 사례도 없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시기에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 생산과 유포는 심각한 국민 불안과 사회혼란을 야기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해당 주간지에 언급된 북한 의료진 마스크에 대해서는 “국산 마스크가 맞지만 북한 장마당에 국산 상품들이 돌아다니는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해당 마스크들은) 시기적으로 볼 때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중국을 통해 갔을 수도 있고 경로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