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정부 "11시부터 과천 신천지 본부 행정조사 실시중"

중앙일보 2020.03.05 11:14
경찰 관계자가 5일 오전 경기 과천시 소재 신천지예수교회 본부에서 행정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조사 내용은 신도 및 교육생의 인적사항 명단, 예배별 출석 기록, 모든 신천지 시설의 주소 정보 등이다. 뉴스1

경찰 관계자가 5일 오전 경기 과천시 소재 신천지예수교회 본부에서 행정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조사 내용은 신도 및 교육생의 인적사항 명단, 예배별 출석 기록, 모든 신천지 시설의 주소 정보 등이다. 뉴스1

보건당국이 5일 오전 11시 경기 과천시에 있는 신천지 교회 본부에 대한 행정조사에 들어갔다. 검찰 압수수색에 앞서 행정부 차원의 우선적인 조치가 이뤄진 것이다. 이번 조사는 신천지 신도·교육생 인적사항 등 추가적인 정보와 자료를 수집하려는 목적이다. 기존에 신천지 측이 제공한 자료를 두고 신뢰성 논란이 커지면서 이를 확인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질병관리본부), 검찰과의 협의를 거쳐 중대본 측 행정조사팀이 구성됐다. 조사 대상인 신천지 측에도 사전 통보가 이뤄졌다. 그리고 5일 오전부터 신천지 본부 대상 행정조사가 시작됐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중대본 측은) 행정조사를 통해 추가적인 정보 확인이 가능할 수 있다는 판단을 했다"고 조사 배경을 설명했다.
 
신천지 신도 명단 확보 등을 두고 정부 내부에선 압수수색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추미애 법무장관도 이러한 의지를 피력했다. 하지만 사법당국이 아니라 보건당국이 자체 조사에 먼저 나선 모양새다. 
 
중대본 측은 법무부와도 모든 협의를 마쳤다고 전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법무부 장관 간에 이 부분에 대한 협조, 정보 확인 등에 관한 협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박능후) 장관은 완벽한 방역을 위해 집단감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특정 몇 개 날짜의 예배에 참석한 사람들의 명단 정확성에 대해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박 장관이) 그러한 필요성을 법무부 장관에 말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추가적으로 협의가 진행됐고 어제 검찰과 최종 협의를 하면서 행정조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