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북 신규 확진자 73% 거주···경산시 감염병특별관리지역 추가

중앙일보 2020.03.05 11:03
4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나는 경북 경산시를 감염병특별관리지역에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경산시 신규 확진자가 경북 전체 신규 환자의 73%를 차지했다. 경북 지역의 누적 확진자 752명 중 40%(291명)가 경산 거주 환자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경산은 대구와 동일한 생활권에 해당된다. 경북 신천지 신도 환자 262명 중 절반 가량이 경산에 거주하고 있고, 지역 내 2차 감염과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경산 시내 코로나19를 통제하고 여타 경북 지역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경산시를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집중 관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신천지 신도 가운데 31번 환자의 접촉자인 543명을 전원 자가격리했다. 그 외 신도와 교육생 245명은 능동감시를 하는 가운데 유증상자부터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기존 수탁검사기관 2곳에다 다른 기관을 연계해서 검사 수요 증가에 대비한다는 입장이다. 선별진료소 3곳 외에 필요한 경우 추가 진료소를 설치해서 경산시민 대상 검사도 확대할 예정이다.
 
향후 새로운 환자 증가에 대비해 경산 소재 중소 ·벤처기업, 대구·경북 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설치하게 된다. 방역 물자가 필요한 경우엔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 체계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경산시의 경우 대구처럼 큰 환자 규모를 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상당한 확진 환자가 확인되고 있다. 지역사회로의 감염이 확산되기 전에 신속히 상황을 통제할 필요가 있다"면서 "확진 환자를 조기에 집중적으로 찾아내고, 생활치료센터와 전담병원에서 치료해서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고 지역 확산을 억제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