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박근혜 노골적 선거개입, 검찰 고발…정부 추경안도 재탕·반쪽”

중앙일보 2020.03.05 11:00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5일 옥중 서신을 통해 ‘결집’을 호소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그는 서신 발표를 “노골적인 선거개입”이라고 규정하면서 “선거개입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기 때문에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정의당은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오전 상무위원회에서 “헌정질서를 파괴해 탄핵당한 박근혜 옥중서신은 미래통합당 중심으로 단결하라는 내용이었다”며 “더욱 가관은 미래통합당의 지도부인 황교안 대표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충성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도로 새누리당을 넘어 도로 박근혜당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남은 것은 오직 국민의 심판으로 촛불 국민은 위헌적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의 퇴행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탄핵 수구 세력을 퇴출시키고 미래를 위한 정치를 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가 심의의결한 11조7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선 “재탕 추경, 반쪽 추경”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는 “정부가 과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 자영업자들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이번 정부 추경 중 민생직접 추경은 단지 저소득층과 아동수당 지급대상부모들에게 추가적인 상품권 지급이 전부인 추경으로, 대구 시민과 직접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게는 하나마나한 추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이번 추경을 승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대란’에 대해서도 정부에 마스크 무상지급과 배분 시스템 확립을 촉구했다. 심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일 (마스크 대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지만 필요한 건 사과가 아니라 대책”이라며 “빨리 마스크 종합대책을 세워달라”고 요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