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한미군, 5·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대구 미군기지

중앙일보 2020.03.05 09:53
연합뉴스

연합뉴스

주한미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5일 “대구에 주둔 중인 주한미군의 가족 2명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다섯번째와 여섯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주한미군 관계자”라고 밝혔다.
 
주한미군 내 다섯번째 확진자는 주한미군 장병의 가족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주한미군은 이 확진자가 자가격리 중 다른 주한미군 관계자 등과 접촉한 적은 없다고 전했다.
 
한국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전문가는 다른 사람과의 접촉이 없고 자가격리 조치가 이뤄졌기 때문에 역학조사가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확진자는 미군 병원의 감시와 치료를 받으며 격리된 상태다.
 
주한미군 내 여섯번째 확진자는 미 국방부 소속 군무원의 가족으로 지난달 28일 이후 자가격리됐다. 자가격리 중 배우자 이외 다른 주한미군 관계자와 만난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한미군은 예방조치로 6번 확진자의 배우자를 거주지에서 자가격리할 예정이다.
 
한국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보건 전문가는 이 확진자가 다른 사람과 접촉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주한미군에서는 지난달 24일 대구에 사는 '사망한 주한미군'의 부인(61)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까지 모두 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주한미군은 지난달 19일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위험단계를 '낮음'(Low)에서 '중간'(Moderate)으로 높였다. 이후 25일에는 한반도 전역의 위험 단계를 '높음'(High)으로 격상해 유지 중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