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 총리 "전산 구축해 마스크 중복판매 방지…수출도 금지"

중앙일보 2020.03.05 09:24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 등이 5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영상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마스크 수급 대책 관련 모두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 등이 5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영상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마스크 수급 대책 관련 모두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국민들께서 마스크를 구하지 못해 겪고 계시는 고통에 국무총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임시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마스크 공급을 늘리고 합리적으로 배분하기 위해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회의는 6일부터 시행되는 마스크 긴급수정조치에 앞서 정 총리 주재로 열렸다.  
 
정 총리는 추가 수급대책과 관련해 “마스크를 의료·방역·안전 현장 등에 우선 공급하고, 그 외 물량은 국민에게 공평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전산시스템을 구축해 중복판매를 방지하고 마스크 수출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불안정한 마스크 원자재 수급 문제도 해결할 것”이라며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생산·판매업자가 일일 생산량과 판매량을 정부에 신고하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 정부가 수량과 판매처 등을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추가조치는 내일부터 시행되는데 아무리 좋은 정책도 국민들이 체감하시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는 이 대책이 국민들에게 약속한 대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서 이번 어려움을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