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용산구서 첫 확진…보광동 거주하는 49세 여성

중앙일보 2020.03.05 08:38
서울 용산구 코로나19 상황. 사진 용산구

서울 용산구 코로나19 상황. 사진 용산구

서울 용산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 
 
5일 용산구에 따르면 이 환자는 보광동에 거주하는 49세 여성이다. 지난 4일 오후 10시쯤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감염 경로, 이동 동선, 접촉자는 현재 파악 중이다. 
 
용산구 첫 확진에 따라 서울 25개 자치구 중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은 중구와 강북구 단 2곳이 됐다. 이는 확진자 주소지 기준이다. 서울 전체 확진자 수는 최소 104명에 도달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