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평가전에서 3.2이닝 1실점 '몸풀기'

중앙일보 2020.03.05 08:27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범경기 등판을 한 차례 건너 뛰고 자체 평가전 마운드에 올랐다.
 

시범경기 대신 마이너리그 상대
투구수 50개로 늘리며 제구 점검
탬파베이 최지만은 볼넷 2개

토론토 류현진은 5일 시범경기 등판 대신 자체 평가전 등판을 통해 투구수를 끌어올렸다. [연합뉴스]

토론토 류현진은 5일 시범경기 등판 대신 자체 평가전 등판을 통해 투구수를 끌어올렸다. [연합뉴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B볼파크에서 열린 토론토 구단의 시뮬레이션 경기에 선발 등판, 3과3분의2이닝 동안 투구 수 50개를 기록하면서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의 마이너리그 타자들을 상대로 가벼운 몸풀기에 성공한 것이다.
 
지난달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토론토 이적 후 첫 실전 등판했다. 이날 2이닝 동안 홈런 1개를 맞는 등 3피안타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이어 두 번째 등판은 류현진 스스로가 자체 평가전을 자청해 투구 수와 이닝을 끌어올렸다.
 
류현진은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첫 등판 때는) 기대한 것만큼 제구가 좋지 못했다. (상대를 의식하지 않고) 공을 더 다듬기 위해 시범경기가 아니라 자체 평가전 등판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토론토선'의 롭 롱리 기자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류현진은 마이너리그 타자들을 상대로 견고한 투구를 했다.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이 (시범경기가 열리는) 포트 샬럿까지 류현진이 멀리 이동하는 것보다 스프링캠프에서 시뮬레이션 게임에 나서는 게 더 낫다고 판단했다"고 평했다.
 
이날 토론토의 메이저리거들은 더니든에서 차로 약 2시간 거리에 있는 포트 샬럿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와 시범경기를 치렀다. 류현진이 여기에 따라가지 않는 바람에 탬파베이 최지만과의 맞대결이 무산됐다. 류현진의 동산고 후배 최지만은 이날 시범경기에 4번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해 1타수 2볼넷 1삼진 2득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오는 27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정규시즌 홈 개막전 등판이 유력하다. 이에 앞서 서너 차례 더 시범경기에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 실정 등판은 10일 시범경기가 될 전망이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