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잠 깨는 ‘경칩’이지만, 전국 아침 영하권…봄 맞나요?

중앙일보 2020.03.05 06:11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경기도농업기술원 곤충자원센터에서 청개구리 한 마리가 호접란 위에 올라가 있다. 연합뉴스

경칩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경기도농업기술원 곤충자원센터에서 청개구리 한 마리가 호접란 위에 올라가 있다. 연합뉴스

5일은 절기상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驚蟄)이지만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출근길엔 따뜻한 옷차림이 필요하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도, 인천 -1.2도, 수원 -1.4도, 춘천 -3.3도, 강릉 -8.4도, 청주 -0.3도, 대전 0.1도, 전주 -0.5도, 광주 1.7도, 제주 5.3도, 대구 -0.3도, 부산 0.3도, 울산 -0.3도, 창원 -0.6도 등이다. 바람까지 불면서 아침 체감온도는 -11∼-2도까지 떨어지겠다.
 
낮 기온은 6∼12도까지 올라 평년 수준(7∼12도)을 회복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침 기온이 전날(4일)보다 5∼7도가량 내려가고, 바람도 초속 3∼4m로 불면서 체감온도는 -11∼-2도로 더욱더 낮겠다”며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은 전국이 대체로 맑을 예정이다. 하늘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전라도와 제주도는 오전 9시까지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첫 꽃샘추위는 6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금요일 6일 낮부터는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추위가 풀리겠고 주말에는 예년보다 포근한 봄 날씨를 되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다음달 초까지는 꽃샘추위가 1~2차례 더 나타나며 기온 변화가 클 것으로 보여 감기 등 환절기 질환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이지만 강원권·충북·대구·경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전날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오전에 일부 동쪽 지역은 농도가 다소 높겠으나, 오후부터는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며 대기 상태는 대체로 ‘보통’ 수준이겠다”고 밝혔다.
 
오늘까지 서해상과 남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 서해 앞바다에서 0.5∼4.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 2.0∼7.0m, 남해·서해 1.0∼4.0m로 예보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