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벨기에 브뤼셀 소재 EU 기구서 첫 코로나19 확진자"

중앙일보 2020.03.05 01:4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당분간 모든 방문객 입장을 중단하기로 한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유럽의회의 3일(현지시간) 모습.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당분간 모든 방문객 입장을 중단하기로 한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유럽의회의 3일(현지시간) 모습. AFP=연합뉴스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유럽연합(EU) 기구 직원 가운데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왔다고 AFP 통신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럽방위청(EDA) 대변인은 EU 기구의 남성 공무원 한명이 지난달 23일 이탈리아에서 돌아온 뒤 코로나19 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브뤼셀에 있는 이 기관 본부에서는 오는 13일까지 회의를 취소했다.
 
이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브뤼셀에 있는 다른 EU 기구 직원 30여명과 함께 4시간에 걸쳐 진행된 한 회의에 참석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EDA 대변인은 이를 부인했다.
 
한편 벨기에서는 모두 2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