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마스크 착용은 사회학적 현상···WHO 권장 안 한다"

중앙일보 2020.03.05 01:20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규제개혁당 시·도당 창당발기인 대회에서 ‘공정사회와 규제개혁’을 주제로 특별강연하고 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규제개혁당 시·도당 창당발기인 대회에서 ‘공정사회와 규제개혁’을 주제로 특별강연하고 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마스크 착용이 감염방지에 효과가 있다는 과학적 증거는 없고, 이건 의학과는 별 관계 없는 사회학적 현상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WHO(세계보건기구)는 물론이고 미국과 유럽, 어느 곳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마스크를 쓰면 손으로 얼굴 만질 기회가 더 늘어난다거나 가짜 안전감을 줘서 더 위험해 외려 말린다”며 “이제는 마스크를 사겠다고 ‘사회적 격리’ 원칙까지 무시하니 더 위험해질 것”이라고 했다.
 
또 그는 “심지어 확진자까지 마스크 줄에 껴있을 정도로 이미 한국에는 거의 종교적 신앙처럼 마스크가 중요하다 굳어져이제 와서 생각이 바뀌기는 힘들 것”이라며 “의사 이익단체가 정당과 짝을 지어 방역 전문가 행세를 하는 나라”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마스크 착용을 권장한 대한의사협회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다른 나라 의사들은 말리는 일을 한국의 의협에서만 권한다면 이 분들은 다른 나라 의사들이 갖지 못한 다른 증거나 근거들을 따로 갖고 있단 의미”라면서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그 판단의 증거나 근거가 뭔지 확인해 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에 한 네티즌은 진 전 교수의 글에 “코로나 바이러스는 공기 중 전파가 되니 조금이라도 확률을 줄여야 한다”며 “사회생활을 하는 사람들은 불가피하게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진 전 교수도 답글로 “미국이나 유럽사람들은 사회생활을 안 한다는 걸 깜빡했다. 한국 사람만 사회적 동물이죠”라고 되물었다.
 
또 진 전 교수는 댓글을 달아 ‘미국과 유럽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경우’를 소개하며 “건강한 사람은 굳이 마스크 할 필요가 없다고 하는데 뭐 한국만 빼고 다른 나라 얘기니 무시해도 좋다. 한국인은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사회생활을 하는 사회적 동물이고, 일반 호모사피엔스와 구별되는 특별한 유전자를 가졌으니까”라고 비꼬았다.
 

달라지는 지침…국민 불안 가중에 마스크 대란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3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3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3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일반 시민들은 보건용 마스크 사용보다 사회적 거리두기(2m), 손 씻기가 우선”이라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미국의 CDC(질병통제예방센터), WHO 등은 마스크 착용을 코로나19 예방 방법으로 권고하고 있지는 않다”며 “보건용 마스크는 일반인보다는 의료진이 환자를 볼 때, 그리고 의료진과 환자 중에도 노출 위험이 경우에 착용하도록 권고한다”라고 덧붙였다. “마스크는 기침하는 사람의 비말이 타인에게 가지 않도록 막기 위해서 하는 것”이라면서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뒤 정부가 마스크 사용 권고를 수차례 바꾸면서 결국 이 지경까지 이르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발병 초기에는 KF80·KF94과 같은 보건용 마스크 사용을 권고하다가, 보건용 마스크가 없으면 면 마스크를 사용해도 좋다고 했다가, 급기야 일부의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이 불필요하다고까지 언급했기 때문이다.
 
손씻기 등 개인 위생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더 적합한 코로나19 예방법이었다면 사태 초기부터 이를 명확히 제시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의사협회 관계자는 “전염병 예방 기준은 정부에서 국민에게 명확히 제시해야 한다. 정부에서 명확한 지침으로 신뢰를 주면 국민들이 마스크 사재기를 하지 않아도 됐을 것”이라며 “수차례 변경으로 국민께 불안감만 키운 것이 아닌가 염려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