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웅, 타다금지법 법사위 통과에 “정부·국회 죽었다” 비판

중앙일보 2020.03.04 20:20
쏘카 이재웅 대표. 연합뉴스

쏘카 이재웅 대표. 연합뉴스

쏘카 이재웅 대표는 4일 이른바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통과하자 "혁신을 금지하고 새로운 꿈을 꿀 기회조차 앗아간 정부와 국회는 죽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회 법사위도 과거의 시간으로 되돌아가겠다고 결정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혁신성장을 이야기한 정부가 사법부의 판단에 불복해 1만여명의 드라이버와 스타트업의 일자리를 없애버리는 입법에 앞장설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미래와 국민의 편에 서야 할 정부와 국회가 170만명의 이동을 책임졌던 서비스를 문 닫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 본회의에서 타다 금지법이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용자들, 스타트업 동료들, 그리고 누구보다도 이 엄혹한 시기에 생계를 위협받게 된 드라이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혁신을 꿈꾸는 많은 젊은이와 지지해준 국민께도 죄송하다"고 밝혔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도 입장문에서 "타다의 혁신은 여기서 멈추겠다"며 "타다는 입법기관의 판단에 따라 조만간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오늘 국회는 우리 사회를 새롭게 도전할 수 없는 사회로 정의했다"며 "국회의 판단으로 우리는 과거의 시간으로 되돌아간다"고 꼬집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