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태섭 “朴편지, 국론 분열 작태…최소한의 연민도 사라져”

중앙일보 2020.03.04 18:13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필편지와 관련해 “국론을 분열시키려는 작태”라며 “이번 총선은 박 전 대통령의 왜곡된 정치적 욕망을 완전히 종결시키는 심판의 장이 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결의안’을 기초한 의원으로써 새삼 박 전 대통령의 실정이나 국정농단을 재론할 생각은 없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우리 모두가 고투를 벌이고 있는 이 시점에서 박 전 대통령은 정치공학을 계산하고 국민들을 쪼개고 아직까지 자신에게 동정심을 가지고 있는 시민들을 동원하고 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이 (편지에서) 우려한 분열은 친박과 비박의 분열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금 의원은 “이 편지를 읽고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인간적 연민도 사라졌다”며 “우리 국민들은 박 전 대통령이 말하는 방식으로 힘을 합치는 것이 아니라 진정한 우애와 연대로 코로나19를 극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자필편지를 보냈다. 박 전 대통령은 편지에서 “거대야당을 중심으로 태극기를 든 여러분의 힘을 합쳐달라”면서 “보수통합은 보수 외연 확대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또 “나라 장래가 염려돼 태극기를 들고 광장에 모인 수많은 국민들의 한숨과 눈물을 떠올리면 마음이 편치 않다”며 “서로 분열하지 말고 역사와 국민 앞에 하나된 모습을 보여달라. 여러분의 애국심이 나라를 일으켜 세울 수 있다”고 썼다.
 
사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