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UAE 등 순방 발표 없었는데···靑 이례적 취소만 발표, 왜

중앙일보 2020.03.04 14:26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청와대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문재인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이집트·터키 순방을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3월 중순 UAE, 이집트, 터키 등 3개국을 순방하기로 관계국들과 협의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준비해 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 우려 속에 코로나19 대응에 진력하고자 순방 일정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어 “관련국 정상들은 이번 3개국 순방이 성사되지 못한 데 대해 양해해주었고, 문 대통령은 금명 간 각국 정상들과 통화를 갖고 양국 현안은 물론 코로나 대응에 있어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앞서 문 대통령의 UAE 등 순방 일정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다. 내부적으로 순방을 추진하다가 코로나19가 확산할 때 이미 취소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청와대가 발표되지 않은 순방 일정에 대해 “진행하지 않겠다”고 따로 밝힌 것은 이례적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방역 등에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