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자 가장 많은 대구시, 왜 자체 생활치료센터 운영 안하나

중앙일보 2020.03.04 12:03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며 병상이 부족해지자 3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노변동 대구스타디움에 경주 등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할 경증 확진자들이 탄 119 앰뷸런스가 도착하고 있다.  대구 시내에 흩어져 있던 경증 확진자 약 300여명은 이날 119 앰뷸런스를 타고 대구스타디움에 집결 후 마련된 버스를 타고 지정된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며 병상이 부족해지자 3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노변동 대구스타디움에 경주 등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할 경증 확진자들이 탄 119 앰뷸런스가 도착하고 있다. 대구 시내에 흩어져 있던 경증 확진자 약 300여명은 이날 119 앰뷸런스를 타고 대구스타디움에 집결 후 마련된 버스를 타고 지정된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4006명으로 늘어난 대구시는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자택에 머무르고 있는 환자를 줄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최근 경증 환자를 격리 치료하는 시설인 ‘생활치료센터’가 속속 만들어지면서 경증 환자 격리 조치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중앙정부·경상북도 시설 생활치료센터로 운영
권영진 시장 “대구시가 운영하는 연수원 없어”
호텔 등 숙박 시설 활용 방안에도 난색 표시해

이런 가운데 국내 총 코로나19 확진 환자 5328명 중 75.1%를 차지하는 대구시가 자체 시설로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지 않는다는 데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실제 지난 2일 운영을 시작한 대구 동구 중앙교육연수원도 대구에 있지만, 교육부가 관리하는 중앙정부 시설이다. 대구시교육연수원이나 대구교육낙동강수련원, 나아가 지역 숙박시설 등을 활용해 최대한 가용 공간을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4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대구시 자체에서 운영하는 연수원이 하나도 없어 생활체료센터를 바로 만들기 어려운 것”이라며 “대구 지역 기업이 가진 연수원과 경북에 있는 연수원을 활용하고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대구교육낙동강수련원 등도 대구교육청의 연수원 시설이다. 
 
권 시장은 “대구시도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연수원이나 생활치료센터를 마련하는 것이 우선적인 목표”라고 덧붙였다.
 
호텔 등 지역 숙박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하는 것에도 권 시장은 난색을 보였다. 그는 “한 시설을 운영하는 데 70~80명 정도의 관리 인력이 필요하고, 로비로부터 환자가 묵어야 할 객실이 통으로 연결돼 있어 의료진과 관리 인력 수시로 드나들기 때문에 굉장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또 “생활치료센터는 목표한 3000실 규모를 확보한 상태여서 이제 준비를 잘해 환자를 이송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대구=김정석·진창일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