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스노트’된 코로나 19 확진자 동선,업소에 ‘클린존' 인증 효과 있을까

중앙일보 2020.03.04 11:28
부산시 클린존 마크.

부산시 클린존 마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방문한 업소들은 요즘 ‘죽을 맛’이라고 하소연한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방문한 동선에 포함되면 임시 폐쇄와 함께 방역하고 방역 뒤에도 손님이 없어 업소가 텅텅 비기 때문이다. 업주들은 이 때문에 부산시 홈페이지에 공개된 이동 경로(동선)를 ‘데스노트’라 부르며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부산시,3일부터 업소에 클린존 인증 시작
확진자 방문업소에 방역 뒤 마크 부착해
첫날 업소 63곳 신청…‘낙인효과’ 우려도

오거돈 부산시장도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서 “데스노트를 성지리스트로 바꿉시다. 시민 안전을 위해 공개하는 동선에 포함된 곳이 생계에 위협받고 있다”며 업주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시가 도입한 것이 ‘클린존(Clean Zone)’ 인증제도. 부산시는 3일 부산지역 1번 환자가 다녀간 ‘동래밀면 본점’을 찾아가 클린존 인증 마크를 부착했다. 부산시 1호 클린존 업체다. 이 자리에는 오거돈 시장과 박인영 시의회 의장, 김우룡 동래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3일 동래밀면에서 클린존 마크 부착식을 하는 오거돈 시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박인영 시의회 의장(맨 오른쪽). [사진 부산시]

3일 동래밀면에서 클린존 마크 부착식을 하는 오거돈 시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박인영 시의회 의장(맨 오른쪽). [사진 부산시]

오 시장 등은 그동안 손님이 없어 어려움을 겪은 식당 관계자를 격려한 후 코로나 19 대응업무를 담당한 공무원들과 함께 식사하며 코로나 19 청정지역임을 보여줬다. 

 
부산 클린존은 코로나 19 확진자가 방문한 업소와 시설에 철저한 소독을 거쳐 코로나 19 안전지역이 됐음을 부산시가 공식 인증하는 제도다. 시민에게 업소·시설의 방역정보를 제공해 확산하는 공포감을 막고, 침체한 지역상권을 살리려는 의도다. 

 
클린존으로 인증받은 업소와 시설에는 ‘부산 클린존’ 인증마크가 부착된다. 클린존 업소와 시설은 부산시 홈페이지(www.busan.go.kr)에 공개돼 시민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클린존 인증 신청은 해당 주소지의 구·군 보건소나 총무과로 문의하면 된다. 업주와 시설주의 동의, 관할 보건소의 방역 등을 거쳐 마크를 부착한다.
부산시 공무원 등이 1호 클린존 인증업소인 동래밀면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부산시 공무원 등이 1호 클린존 인증업소인 동래밀면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부산시 담당 부서 등에는 앞다퉈 인증마크 부착을 요구하는 전화 문의 등이 잇따르고 있다. 일부 업주들은 “경기가 워낙 안 좋아 확진자가 방문하지 않았지만, 오히려 인증마크를 부착하고 싶은 마음”이라는 반응도 보였다. 
 
또 부산시 공식 SNS 등에는 “저부터 해당 식당을, 가게를 적극적으로 이용하겠다”는 글 등이 올라왔다. 이런 글에는 ‘좋아요’ 같은 호응이 붙었다. 하지만 확진자가 들른 업소라는 ‘낙인 효과’를 우려하는 반응도 없지 않았다. 인증마크 부착 첫날 부산 시내 업소 63곳이 이날 인증마크를 받았다.  

 
부산시는 낙인효과가 없을 수 없겠지만,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시민에게 업소를 알려주는 게 맞는다고 판단해 구·군과 협력해 클린존을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다. 정임수 부산시 자치분권 과장은 “부산 전역의 업소와 시설에 안심하고 시민이 다닐 수 있게 만들어 침체한 상권과 지역경제를 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