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애로 中企, 급한돈 막아라' 추경에 1조7000억 지원

중앙일보 2020.03.04 10:26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회재정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발언 중 울먹이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회재정부 장관(왼쪽 두 번째)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발언 중 울먹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심각한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가 1조6858억원의 긴급 지원예산을 편성했다.
중기부는 이 같은 규모의 2020년도 제1차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긴급 자금지원 90% 차지 

추경의 골자는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이다. 중기부는 긴급자금 공급, 보증 지원, 매출채권보험 등 금융지원 예산으로 1조5103억원을 편성했다. 지난달 정부가 내 놓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과 이번 추경안을 합하면 자금 공급 규모는 융자지원 2조3000억원, 보증 지원 1조8000억원이다. 또 중소기업의 연쇄 도산을 방지하기 위한 매출채권보험 인수 규모를 2조원에서 2조2000억원으로 확대키로 했다.  
 

코로나 뒤 세일 행사 대대적으로

중기부는 경제활력 용도로도 1755억원을 편성했다. 구체적으로 휴업 등 피해 소상공인 점포의 재개점 등을 위해 372억원을 직접 지원한다. 또 이번 피해가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소상공인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온라인 쇼핑몰 입점지원(100억원) 등을 통해 온라인 진출을 지원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이후엔 국내 소비 진작을 위해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대한민국 동행 세일(가칭)’에 48억원을 배정해 권역별로 개최할 예정이다.  
 

임대료 인하하면 안전관리 자금 지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테크노상가 상인회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 동대문 상권 착한 임대인 차담회'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피해를 분담하기 위해 임대인이 자발적으로 임대료 등을 낮추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 임대인에 대해 정부는 인하액 50%에 대한 소득세·법인세를 감면하기로 했다. 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테크노상가 상인회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 동대문 상권 착한 임대인 차담회'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피해를 분담하기 위해 임대인이 자발적으로 임대료 등을 낮추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 임대인에 대해 정부는 인하액 50%에 대한 소득세·법인세를 감면하기로 했다. 뉴스1

전통시장과 상점가 경기 회복을 위해선 온누리상품권 할인발행(690억원), 공동마케팅(212억원)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번 코로나19 사태 속에 임대료 인하 운동 등 자발적으로 상생에 나선 전통시장과 상점가엔 120억원 규모의 안전관리(화재방지시설, 안전시설 등) 자금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은 추경예산을 우선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게 했다. 총 3616억원이 대구·경북 지역 금융지원에 들어가며 지역 특화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 연구개발(R&D) 비용 198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 추경 예산안을 통해 코로나19로 직접적인 경영피해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난 해소와 활력 회복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