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천지 이견···"추미애 민심 급했고, 윤석열 구원파 떠올렸다"

중앙일보 2020.03.04 10:15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하거나 거부하는 등 불법행위가 있으면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로 강력하게 대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집단감염이 나타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을 사실상 겨냥한 수사지시입니다. 
 
하지만 일선 검찰은 추 장관과는 다소 온도차가 있어 보입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방역에 도움이 돼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신천지에 대한 강제 수사가 시작될 경우 지금껏 어느 정도 협조적 태도를 보였던 교인들이 음성적으로 숨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이는 방역에 큰 구멍을 낼 수 있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중앙재난대책본부도 지난 2일 공개적으로 “지자체가 확보한 신천지 명단과 신천지에서 제공한 자료가 크게 다르지 않다”며 “신천지측의 자발적인 협조 유도가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강제수사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그러나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으로 대표되는 검찰의 의견차는 단지 이렇게 드러난 것으로만 설명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5선 의원, 여당 대표 출신인 ‘정치인’ 추 장관은 총선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악화된 여론을 무마하기 위한 고심이 있었을 겁니다, 검찰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유병언 당시 세모그룹 회장과 구원파 수사에서 ‘실패’한 기억이 트라우마로 남아 조심스러운 접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사건건 입장이 달랐던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신천지 수사를 두고도 의견차를 보이는 이유, 그 궁금함을 이슈언박싱이 조금이나마 풀어 드리고자 합니다.
 
이가영 법조팀장(사회1팀장)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