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대구 의료봉사 중 화상회의…"시민의식서 희망봤다"

중앙일보 2020.03.04 09:59
대구에서 진료 봉사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진료 봉사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진료 봉사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구에서 스스로 격려하고 도우며 희망을 만들어가는 분들을 보며 우리가 이 국난을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1일부터 대구에 머무르고 있는 안 대표는 4일 화상 연결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푸른색 반소매 수술복과 마스크를 착용한 채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에서, 이태규 최고위원 등 주요 당직자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각각 회의에 참여했다. 
 
안 대표는 "몸은 대구에 있지만 필요한 당무를 미룰 수 없어 오늘 화상 최고위를 열게 됐다"고 운을 뗀 뒤 현지 상황을 전했다. 
 
그는 동산병원 건너편 서문시장을 언급하며 "대구를 상징하는 3대 시장 중 하나"라면서 "조선 시대에도, 전쟁 중에도, 최근 대형화재가 났을 때도 계속 문을 열었던 곳인데 문을 닫았다"고 말했다. 
 
이어 "도로가 한산하고 도시가 적막하지만 제가 만난 대구 시민 분들 모두 차분하고 침착했다"며 "엄중하지만 이러한 대구의 성숙한 시민 의식에서 새로운 희망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국에서 휴가를 내고 위험을 무릅쓰며 달려온 분들이 많다"며 "이분들의 땀방울 속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위대함을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에 내려오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지난 주말 여러 위인이 휴가를 내 대구로 향한다는 보도를 보면서 이 시점에서 제가 있을 곳은 여의도가 아니라 대구라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저와 제 아내는 의과대학 학생 때 가톨릭 학생회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하면서 만났다"면서 "저와 제 아내는 이곳 대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정치인 안철수가 아니라 의료인 안철수, 그리고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인 안철수로서 조그마한 힘이라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