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 국군의무학교 원사(부사관)와 딸 확진..자가 격리 방침 어겨

중앙일보 2020.03.04 09:36
대전에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로써 대전지역 확진자는 16명으로 늘었다.
 

50대 원사, 2월 16일 대구서 딸 접촉
집 근처 병원 등 다녀, 딸도 확진 판정
"군 당국 자가 격리 지침에도 병원 다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일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의심환자의 감염검사를 하는 등 비상 근무를 서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일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의심환자의 감염검사를 하는 등 비상 근무를 서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시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50대 남성으로, 유성구 추목동에 거주하면서 군 교육기관인 자운대 국군의무학교에서 부사관(주임원사)으로 근무 중이다. 전날 국군의무학교 자체 검사 후 이날 대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부사관은 신천지 신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대전시는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14∼16일 대구를 찾아 딸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딸도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18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21일과 26일 거주지 인근 자운가정의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어 지난 3일 국군의무학교에서 자체 검사한 뒤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사관은 군 당국에서 지난달 22일 자가격리 조처됐다. 하지만 이 방침을 어기고 지난달 29일 거주지 인근 병원을 찾았다. 병원에서도 대구 방문과 자가격리 대상자임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사관은 국군의무학교 학교장을 수행하는 역할을 해 군 부대 내 접촉자는 적은 편이라고 대전시는 밝혔다.
 
시는 그가 들렀던 의원을 소독 방역 후 폐쇄할 계획이다. 국군의무학교 측에도 자체 소독 방역과 시설 폐쇄를 요청할 방침이다.
 
대전에서는 지난 3일 유성구 장대동에 거주하는 A씨(20대 남성)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대전시 대덕구 문평동의 한 업체에서 근무하고 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A씨는 국내 31번째 확진자(62·여)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했다고 한다. A씨의 어머니도 확진됐다.
 
이와 함께 시는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 미용사가 근무하던 미용실 위층에 신천지 공부방이 있던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이곳에 드나들던 신천지 신도 명단을 파악해 동선 파악에 나섰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조만간 지역 마스크 업체에서 하루 2만장씩 마스크를 구입해 노약자 등 취약계층에게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